도내 오름, 세계자연유산지구 경관 관리 강화
도내 오름, 세계자연유산지구 경관 관리 강화
  • 이다영 기자
  • 승인 2017.0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 오름 등 경관관리체계 강화 조례개정 입법예고

제주도가 아름답고 쾌적한 제주의 경관 가치를 키워 나가기 위해 중점경관관리구역(오름군락, 세계자연유산지구 등)과 사회기반시설(도로, 하천시설)에 대한 경관관리 체계를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16일 밝혔다.

 
이에 따라 제주도는 이와 같은 경관 관리체계 강화 내용을 담은 제주특별자치도 경관조례 개정(안)을 마련하고 지난 7월 5일  입법예고 한 상태다.

 
주요 내용에는 사회기반시설에 대한 경관심의 대상을 총사업비 500억원 이상인 도로사업 및 300억원 이상인 하천시설사업에서 총사업비 300억원 이상인 도로사업 및 100억원 이상인 하천시설사업으로 각각 강화하고중점경관관리구역이나 경관심의대상에서 제외돼 경관관리의 사각지대에 있는 동부오름 1, 2, 5군락 및 서부오름 군락과 세계자연유산지구(한라산 천연보호구역, 성산일출봉 응회구,  거문오름 용암동굴계) 내 건축물에 대해 경관심의 대상으로 확대, 관리해 나갈 예정이다.


또한, 행정시 및 지방공기업을 포함한 제주특별자치도에서 건축하는 공공건축물에 대해서도 설계공모를 한 경우가 아니면 경관 위원회의 심의를 받도록 해 제주 경관에 대한 관리 체계를 더욱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한편 도에서는 이와 같은 내용을 담은 경관조례 개정(안)에 대해 7월 25일까지 주민의견을 수렴한 후 9월 의회에 제출하고 올해 하반기에 시행할 계획으로 추진 중이다.

 

고운봉 도시건설국장은 "우수한 제주의 경관 자원인 중산간 오름군락, 세계자연유산지구 등 중점경관관리구역에 대한 경관심의 대상을 확대하고 경관위원회의 심도 있는 심의를 통해 체계적인 경관 관리를 해 나감으로써 무분별한 경관훼손에 대한 근원적인 차단과 난개발 방지로 제주의 미래비전인 ‘사람과 자연이 공존하는 청정 제주’실현을 더욱 앞당길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다영 기자 / 저작권자 ⓒ 미디어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