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 직선제 도민 의견에 브레이크 제동이라니"
"시장 직선제 도민 의견에 브레이크 제동이라니"
  • 이다영 기자
  • 승인 2017.07.13 1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당도당, 행정체제개편 논의 유보 결정 "타당치 않아"

지난 12일 진행된 제주도,제주도의회,지역 국회의원 간 3자 간담회서 나온 행정체제개편 논의 유보에 대해 타당하지 않은 입장이라는 목소리가 제기됐다.


국민의당제주도당은 13일 관련 논평을 내고 "행정체제개편 논의를 개헌과 지방분권 이후로 미뤄야 한다는 것은 타당하지 않은 논리"라고 반박했다.


앞서 제주지역 국회의원인 강창일, 오영훈, 위성곤 국회의원은 이날 열린 간담회에서 "개헌 방향에 따라 다시 특별법을 고쳐야 하는 상황이 발생할 가능성이 커 개헌안이 나올 때까지 행정체제개편 논의는 유보한다"는 입장을 보였다.


특히 국민의당도당 측은 "제주만의 시장 직선 제도를 가능하게 하는 것은 제주특별법사의 자치조직권 특례 규정이 신설되는 것이 지방 분권 및 개헌의 큰 흐름에 맞는 것"이라며 "시장 직선을 가능하게 하는 자치조직권 특례 규정을 담은 제주특별법 개정을 막연히 개헌과 지방 분권 이후로 미룬다는 것은 논리적으로 타당하지 않은 주장"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지난 대선 때 모든 대선 후보들이 제주지역의 기초자치권 회복에 대해 지원하겠다고 공약한 점을 고려하면 제주지역 국회의원들은 앞장서서 시장 직선을 실현시켜내야 할 책임이 있다"라며 "특히 강창일 의원은 지난 총선서 시장 직선제 추진을 약속한 것을 간과하면 안된다"고 제기했다.

 

한편 도당 측은 도정과 의회를 향해서도 진정성 있는 행동 촉구와 관심을 요청했다.


이들은 "행정체제개편과 관련한 시장 직선제에 대해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진정성을 갖고 임해 줄것을 요청한다"라며 "제주지역 국회의원들과 제주도지사가 공식적인 회의를 진행하면서 의제를 국회의원이 일방적으로 선정한 적이 있는지 점검해 볼 필요가 있다"며 도정의 분발을 촉구했다.

 

도당은 "3인의 국회의원의 행정체제개편 논의 유보 결정은 시장을 직접 뽑고자 하는 제주도민에 대한 중대한 도전"이라며 "행정체제개편과 관련한 시장 직선에 대한 최종적인 결정은 국회의원과 도지사가 아니라 도민이 직접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다영 기자 / 저작권자 ⓒ 미디어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