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거구획정위 권한 무시 … 비례·교육의원 축소 꼼수(?)”
“선거구획정위 권한 무시 … 비례·교육의원 축소 꼼수(?)”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7.07.13 1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당 제주도당 논평, 도의원 정수 조정 여론조사 중단 요구

내년 지방선거에 적용할 선거구 획정 문제와 관련, 제주도의회 의원 정수 조정 방안을 도민 여론조사로 결정하기로 한 데 대해 정의당 제주도당이 여론조사 중단을 요구하고 나섰다.

 

정의당 제주도당은 13일 논평을 통해 “광범위하게 도민 의견을 수렴해 확정된 권고안이 있음에도 다시 여론조사를 통해 결정하겠다는 것은 제주특별법에 보장된 선거구획정위의 권한을 인정하지 않겠다는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이미 지난 2월 선거구획정위가 도의회 의원 정수를 41명에서 43명으로 늘리는 권고안을 확정, 도와 도의회에 전달했고 권고안을 확정하는 과정에서 정당 및 이해관계자 의견 청취, 도민 공청회를 거쳤고 1600명을 대상으로 여론조사도 진행됐다는 이유에서다.

 

이에 정의당은 “근본적인 선거제도 개편을 위한 의견 수렴도 아니고 권고안이 확정되고 5개월이 지나서 다시 여론조사를 하겠다는 것은 납득이 되지 않는다”고 거듭 지적했다.

 

또 “선거구획정위 권고안이 확정된 후 지금까지 특별법 개정을 위해 중앙정부와 관계자를 대상으로 어떤 활동과 노력을 했는지 도와 도의회, 국회의원들에게 묻고 싶다”면서 “혹시 비례대표 의원과 교육의원 정수를 축소하려는 꼼수는 아닌지 도민들은 두 눈 뜨고 지켜보고 있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홍석준 기자 / 저작권자 ⓒ 미디어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