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산이 투입된 문화행사, 사설골프장에서
예산이 투입된 문화행사, 사설골프장에서
  • 미디어제주
  • 승인 2017.07.03 14: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고] 이기붕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의원
이기붕 제주도의회 의원

올 6월은 제352회 제1차 정례회로서 전년도의 사업에 대한 결산심사와 제1차 추경이 진행되었다. 전년도에 비하면 결산과 추경은 매우 양호하게 진행됐다고 보이며, 이번 결산심사에서 필자가 관심을 가지고 지켜본 사항 중 하나가 예산 집행대비 그 성과였다.

 

그중 직영관광지에서의 예산 집행에 대한 성과는 바로 차후 지방세와 더불어 도민들에게 적절한 예산 지원을 할 수 있는 재원이 되어 매우 중요하다.

 

제주에서 운영되는 공영관광지는 35개소로 성산일출봉 같은 세계유사지구와 정방폭포, 주상절리대 등 12개소를 제외하고는 66%가 만성적자에 허덕이고 있다. 특히 돌문화공원은 역대 최대의 예산인 2020년까지 1,537억원이 투입되지만, 가장 많은 연간 9억원 상당의 적자와 규모대비 최저의 관람객을 자랑한다.

 

돌문화공원은 돌 문화의 상징화된 콘텐츠임에도 불구하고, 관광객들과 도민들에게 호응도를 얻지 못하는 상황에서 그나마 5월의 설문대할망제와 8월의 제주판타지콘서트는 입장객을 올려주는데 가장 큰 효자 노릇을 하고 있다.

특히 도비 4억원이 투입되는 제주판타지콘서트는 관광부서에서 5회째 주관하는 행사로 국내외 뮤지션들과 도민 생활 예술인들이 함께하는 한여름 저녁의 음악제로 진행되기 때문에 곶자왈의 서늘함과 선율을 같이 즐길 수 있는 기회라고 할 수 있다.

 

그런데, 이 콘서트가 올해부터는 사설 골프장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돌문화공원 측에서 콘서트 관람객으로 인해 공원 내 전시석물들이 훼손될 수 있다는 우려의 공문서를 관광부서에 보내면서 무산된 것이다. 이것은 행사기간에 주의사항만 인지시키면 될 것을 반대 이유로서는 너무 궁색한 처사였다.

 

행사 주관 부서 역시 돌문화공원이 안되면 사설골프장으로 갈게 아니라 탑동 해변공연장, 칠십리공원이라든지 얼마든지 시민들이 문화향유를 즐길 수 있는 공공의 공간을 검토했어야 했다.

같은 행정기관의 두 부서에서 콘서트 개최 장소를 두고 우려 같지 않은 우려의 문서를 보내는 부서나, 바로 사설골프장으로 행사 계획을 옮기는 부서의 우격다짐을 보면서 도민의 혈세를 가지고 너무나 이기적인 정책판단을 하는 것은 아닌가 우려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