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4-05-24 19:01 (금)
추자도 남쪽 해상서 조업 중이던 30대 선원 실종
추자도 남쪽 해상서 조업 중이던 30대 선원 실종
  • 이다영 기자
  • 승인 2017.06.08 1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자도 남동쪽 해상서 조업 중이던 어선 선원이 조업 도중 해상으로 떨어져 해경이 수색에 나서고 있다.


제주해양경비안전본부는 8일 오후 12시 57분경 추자도 남동쪽 17km 해상서 제주선적 어선 Y호(74톤, 승선원 11명)의 선원 강 모씨(31,남)가 조업 도중 바다로 뛰어 내렸다는 신고를 받고 실종된 선원에 대해 수색 중이라고 밝혔다.


실종된 선원 강 모씨는 신장 170cm에 마른 체격으로 상의 체크 갈색, 하의 우의를 착용했으며 구명동의는 착용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한편 해경측은 항공기 1대와 함정 6척, 해양구조대, 민간해양구조선 3척을 해당 사고지역으로 급파해 주변 해상을 광범위하게 수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해경 관계자는 "수색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라며 "수색작업과 함께 자세한 사고 경위에 대해 조사도 함께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이다영 기자 / 저작권자 ⓒ 미디어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딥페이크등(영상‧음향‧이미지)을 이용한 선거운동 및 후보자 등에 대한 허위사실공표‧비방은 공직선거법에 위반되므로 유의하시기 바랍니다.(삭제 또는 고발될 수 있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