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지역 대학생 농촌사랑 봉사단’ 전국 처음으로 출범
‘제주지역 대학생 농촌사랑 봉사단’ 전국 처음으로 출범
  • 하주홍 기자
  • 승인 2017.05.19 1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농협 대학생농촌사랑봉사단 출범식

 

제주지역에서 전국 처음으로 ‘대학생 농촌사랑 봉사단’이 새로 조직돼 공식 활동에 들어갔다.

 

제주농협(본부장 고병기)과 농촌사랑운동본부(대표 김병원)는 5월18일 대학생·학교관계자, 농촌마을 대표, 제주특별자치도청·도의회 의원 등 1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대학생 농촌사랑 봉사단’출범식을 제주대학교에서 열었다.

 

이 봉사단은 제주대학교 6개 단과대학(생명자원과학대학·자연과학대학·사회과학대학·공과대학·해양과학대학·예술디자인대학)과 제주국제대학교 총학생회가 참여하고 있다. 전체 학생 봉사단원은 600명 규모로 구성된다.

 

이들은 탈 농촌 현상과 인구 고령화에 따른 영농인력 부족 등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촌지역을 대상으로 다양한 봉사를 통해 농촌에 활력을 불어 넣게 된다.

 

제주농협 대학생농촌사랑봉사단 출범식

 

앞으로 대학생들은 농번기 일손 돕기와 깨끗한 농촌만들기, 밭담 보전운동 참여, 독거노인 말벗하기, 마을행사 때 공연 등 농촌마을을 주기적으로 찾아가 농촌마을 명예 청년회원으로서 농촌 활력화 전도사 몫을 하게 된다.

 

특히, 최근 제주지역 최대 농번기인 마늘 수확기가 다가옴에 따라 대학생 봉사단원 600여명은 5월19일부터 6월 초까지 자매결연 마을을 찾아 2박 3일 동안 현지에서 숙박하며 마늘수확 일손 돕기에 나설 예정이다.

 

제주대학교 각 단과대학과 제주국제대학교는 7개 농촌마을과 ‘또 하나의 마을 만들기’의 하나로 1대학-1촌 자매결연을 하고, 명예이장(학장)과 명예청년회장(학생회장)으로 위촉, 상호 교류 활동을 이어갈 계획이다.

 

제주농협은 농촌봉사활동에 참여하는 학생들에게 단체이동에 필요한 교통편의와 식사제공, 보험가입 등을 지원하하고, 우수활동 학생회 자치활동에 대한 추가지원도 해 나가기로 했다.

 

고병기 본부장은“농촌봉사활동에 참여하는 동안 때론 육체적으로 힘들 수도 있지만 그 과정에서 보람을 찾기도 하고, 미래를 준비해 나가는 준비과정으로 생각하면서 농업을 통해 자신의 미래를 생각해보는 기회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하주홍 기자/저작권자 ⓒ 미디어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