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한라병원, 대장암 평가 1등급
제주한라병원, 대장암 평가 1등급
  • 김형훈 기자
  • 승인 2017.05.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유수 병원과 비교해도 진료수준 떨어지지 않아”

제주한라병원(병원장 김성수)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서 해마다 실시하는 ‘대장암 적정성 평가’에서 3년 연속 1등급을 받았다.

 

보건복지부가 17일 결과를 공개한 이번 평가는 지난 2015년 한 해 동안 원발성 대장암 1~4기 진단을 받은 환자를 대상으로 결장절제술, 직장 및 에스장절제술, 결장 및 직장전절제술을 시행한 전국 252개 의료기관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평가 결과 제주한라병원은 치료 대응력을 보는 전문인력 구성률을 비롯 수술 통증 평가율, 장루관리 교육 시행률, 절제술의 완전성 평가 기록률, 항암화학요법을 시행하지 않은 환자 비율 등 구조, 치료 과정, 수술 결과 등 모든 평가지표에서 고루 높은 성적을 기록하며 1등급으로 평가됐다.

 

제주한라병원 관계자는 이번 평가와 관련 “대장암 치료에 필요한 전문인력이 있고, 진료 및 치료과정, 의무기록 등이 적절하고 충실하게 이뤄지고 있어 전국 유수의 병원들과 비교해도 진료의 질적 수준이 전혀 떨어지지 않는다는 의미”라고 밝히고 “지역주민들이 서울로 가지 않아도 집 가까운 곳에서 안심하고 진료받을 수 있도록 최상의 진료를 제공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형훈 기자 / 저작권자 ⓒ 미디어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