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사비 부풀려 보조금 가로챈 업자들 무더기 징역형
공사비 부풀려 보조금 가로챈 업자들 무더기 징역형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7.0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지법 형사1단독 “범행 자체 불법성이 크고 수법도 불량”

저온 저장고 신축 공사와 관련, 공사 비용을 부풀려 보조금을 받아 가로챈 농업인들과 건설업자들에게 무더기 징역형이 선고됐다.

 

제주지방법원 형사1단독 강재원 부장판사는 사기 및 보조금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기소된 이 모씨(58)와 고 모씨(58)에게 각각 징역 2년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들과 함께 재판에 넘겨진 다른 농업인들과 업자에 대해서도 각각 징역 8월~1년의 징역형에 집행유예, 벌금형이 선고됐다.

 

서귀포시 소재 모 영농조합법인 대표이사로 재직한 바 있는 이씨는 지난 2013년 저온 저장고 공사를 시행하면서 도급 계약을 형식상 Y사 및 G사와 체결하면서 실제로는 고씨가 운영하는 무면허 업체에 공사를 맡겼다.

 

이 과정에서 이들은 실제 공사 비용은 4억5698만여원이 들었으면서도 Y사와 G사가 각각 3억240여만원과 2억8458만여원을 들여 각각 건축 공사와 냉방 공사를 직접 한 것처럼 허위로 작성된 집행내역서 등을 첨부한 사업완료보고서를 제주도에 제출, 보조금 2억4000만원을 받아냈다.

 

또 이듬해에도 이씨는 같은 수법으로 원예농산물 저온저장고 보조사업자 선정을 신청, 실제 공사비 4억5698만여원보다 많은 6억441만원이 투입된 것처럼 준공신고서와 허위 사업비 내역서 등을 첨부한 서류를 제출해 보조금을 청구한 혐의를 받고 있다.

 

강 부장판사는 “범행 자체의 불법성이 크고 수법과 동기도 불량하다”면서도 “공사비를 부풀린 금액을 정확히 특정할 수 없고 부정 수급한 돈을 개인적으로 착복하지 않았다는 점 등을 참작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홍석준 기자 / 저작권자 ⓒ 미디어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