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사회
사회
“한진 지하수 증산 시도 차단 방안 마련돼야”
제주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한국공항(주) 지하수 증산 요청 관련 성명
데스크승인 2017.04.19  11:42:54 홍석준 기자 | hngcoke@naver.com  
   
 

한국공항(주)가 먹는샘물용 지하수 취수량 증량 신청을 접수한 데 대해 제주 지역 시민사회 진영이 한진그룹을 겨냥, 강도 높게 비판하고 나섰다.

 

제주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는 19일 성명을 내고 “2016년 도민사회의 호된 질책을 받고 잠잠하던 한진그룹이 조기 대선 국면을 틈타 1년도 안돼 또다시 증산 시도에 나섰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특히 한진측이 ‘국제선 승객의 37%에게만 먹는샘물이 제공돼 서비스에 차질을 빚고 있다’고 증량 신청 사유를 밝힌 데 대해 연대회의는 “기내에 충당할 먹는샘물이 모자라다면 제주도개발공사의 먹는샘물을 기내에 공급하면 될 일”이라고 지적했다.

 

한진측의 주장대로 청정 제주의 이미지를 알리는 역할을 제주에서 생산된 먹는샘물이 하고 있다면 그게 한진그룹의 것이든 제주도개발공사의 것이든 아무런 차이가 없으며, 오히려 개발공사의 먹는샘물을 이용하는 것이 지하수의 공공적 관리라는 측면에 더욱 부합돼 도민에게 직접적으로 기여하는 방법이라는 논리다.

 

한진측이 그룹사와 일반 판매를 계속하는 이유에 대해 문제를 제기하기도 했다. 지난해 증산 부결에 따른 주문 사항인 그룹사와 일반판매량을 줄여 항공 수요를 충족시키도록 한 부분을 이행하지 않으면서 노사 협상 탓을 하고 있다는 것이다.

 

특히 한진 측이 일반판매 물량이 2011년 이후 감소 추세이며 하루 3톤으로 개발공사 판매량의 0.1% 수준에 불과하다고 항변한 데 대해서는 “지하수의 공수화 원칙을 철저히 배격하려는 모습”이라고 성토하기도 했다.

 

이에 연대회의는 “도민의 공공자원인 지하수를 돈으로만 바라보는 상황을 방치할 수 없다”면서 “지하수관리위원회는 한진그룹의 지하수 증산 요청을 부결시키고 제주도와 도의회는 한진 그룹의 지하수 증산 시도를 항구적으로 차단하기 위한 법리 검토와 제도 개선에 나서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반복되고 있는 논란을 종식시키기 위해 한진그룹의 먹는샘물 사업 철수를 위한 방안을 마련할 것을 촉구하기도 했다.

 

<홍석준 기자 / 저작권자 ⓒ 미디어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석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지하수관리위, 한진 지하수 증산 가능성 불씨 남겨 유감”
의견나누기(0개) 운영원칙 보기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0 / 최대 1000바이트 (한글 250자)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