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2-12-04 17:14 (일)
강정마을 구상권 해결 방안 모색 도내 정당들 “한 자리에”
강정마을 구상권 해결 방안 모색 도내 정당들 “한 자리에”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7.03.31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상권 해결 위한 민정협의체 발족 … 도내 5개 정당 모두 참여
강정마을 구상권 해결을 위한 민정협의체 발족 기자회견이 31일 오후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열렸다. ⓒ 미디어제주

 

강정마을에 대한 해군의 구상권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강정마을회와 도내 정당이 머리를 맞대기 시작했다.

 

오는 5월 9일 치러지는 대통령 선거에 출마한 후보들이 해군의 구상권 철회를 공약으로 채택해주도록 하기 위한 차원에서다.

 

31일 오후 2시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열린 ‘구상권 해결을 위한 민정협의체’ 출범 기자회견에는 강정마을회와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자유한국당, 바른정당, 정의당 제주도당 관계자들이 모두 자리를 함께 했다.

 

강정마을회 조경철 회장은 이날 기자회견문을 통해 “이제라도 도내 모든 정당이 구상권 해결을 위해 강정마을회와 민정 협의체를 구성한 것을 다행스럽게 생각한다”면서 각 정당의 대선주자들이 강정마을의 고통을 없애고 공동체를 회복해 살아갈 수 있는 구체적이고 실천적인 공약을 발표할 수 있도록 이 자리에 모인 모든 정당들이 힘과 지혜를 모아줄 것을 당부했다.

 

특히 강정마을회는 해군이 최근까지도 정부가 약속한 민군복합형 관광 미항의 핵심인 크루즈 부두까지 군사시설보호구역으로 지정하려고 제주도정과 각을 세우고 있다는 점과 미국의 해군 함정이 4.3 추모기간에 사전 협의나 양해도 구하지 않고 제주해군기지에 불쑥 입항해놓고 출항 일자마저 보안상 이유로 공개를 거부하고 있는 부분을 강도 높게 비판하기도 했다.

 

지역구 도의원으로서 이날 회견에 참석한 현정화 의원(바른정당)은 “강정 구상권 문제는 강정마을 뿐만 아니라 제주도 전체, 그리고 대한민국이 모두 함께 해야 할 문제”라면서 “각 정당을 대표해서 참석해주신 분들이 함께 가야 할 발향을 잘 제시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중앙당 전당대회 참석 때문에 자리를 함께 하지 못한 자유한국당 제주도당을 제외하고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바른정당, 정의당 제주도당 관계자 외에 현수송 민군복합항 갈등해소지원단장도 참석했다.

 

<홍석준 기자 / 저작권자 ⓒ 미디어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