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탄핵 인용 결정 관련 도내 정당 성명·논평 잇따라
박근혜 탄핵 인용 결정 관련 도내 정당 성명·논평 잇따라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7.03.10 14: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1500만 촛불 민심으로 만들어낸 국민의 승리”
바른정당 “부패한 패권주의와 절연 새로운 역사의 출발점”
정의당 “제대로운 적폐 청산, 새로운 대한민국 만들어야”

헌법재판소가 10일 재판관 전원일치 의견으로 박근혜 대통령 탄핵 인용을 결정한 데 대해 제주도내 정가에서도 일제히 성명과 논평을 내놨다.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은 논평을 통해 “헌재의 탄핵 인용 결정은 민주주의의 승리이자 국민권력시대의 서막을 여는 출발점이며 1500만 촛불 민심으로 만들어낸 국민의 승리”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이어 민주당 도당은 “이번 사건은 민주주의가 정의와 함께 성장하지 못할 때 오히려 적폐 위에 올라선 독재를 창출할 수 있다는 뼈아픈 교훈을 남겼다”며 “이번 헌재 판결은 권력 독점에서 권력 분산으로, 배제의 정치에서 포용의 정치로, 불평등의 구조를 경제 민주화의 희망으로, 중앙 중심에서 지방분권으로 나아가는 새로운 이정표가 돼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바른정당 제주도당도 성명을 내고 “오늘 판결은 대한민국의 정의와 법치주의 근간을 지켜내기 위해 국민 힘으로 국정농단 세력을 심판하고 부패한 패권주의와 절연하는 새로운 역사의 출발점으로 기록될 것”이라고 밝혔다.

또 바른정당은 자신들이 국민을 배신한 패권주의 세력과 결별하고 대통령 탄핵을 주도했던 것이 바른 선택이었고 옳은 결정이었음이 확인됐다면서 “이제 국론 분열에 종지부를 찍고 새로운 미래로 나아가는 국민 화합과 민주주의 발전으로 승화시켜야 하는 역사적 소임을 다할 것이며 도민 눈높이에 맞춰 도민 통합을 위한 일에 매진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정의당 제주도당은 “오늘의 탄핵은 위대한 국민의 승리이며, 대한민국의 정의와 민주주의가 아직 살아있음을 확인한 결과”라고 평가했다.

또 정의당은 “박근혜 대통령이 탄핵됐지만 이것은 끝이 아니라 새로운 시작”이라면서 “국정 농단, 헌법 파괴 세력의 범죄를 낱낱이 밝혀 법에 따라 엄중히 처벌해야 하며 제대로 적폐를 청산하고 정의로운 대한민국을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노동당 제주도당도 “촛불 항쟁은 국민이 세상을 변화시키는 주체임을 확인했고, 제도권 정치세력이 아닌 국민의 손으로 만들어 나갈 수 있음을 증명시켜 주었다”며 “한국 사회의 적폐를 청산하고 평등, 평화, 생태의 사회체제를 만드는 더욱 강력한 저항을 또 다시 시작할 것”이라는 다짐을 밝혔다.

<홍석준 기자 / 저작권자 ⓒ 미디어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