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공항 연계 공군기지 설치 계획 즉각 중단하라”
“제2공항 연계 공군기지 설치 계획 즉각 중단하라”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7.03.02 14: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2공항 도민행동·군사기지범대위 긴급 논평 “제2공항 백지화 선행돼야”

국방부가 제주 제2공항과 연계한 남부탐색구조부대 부지 검토 등을 위한 연구용역을 내년에 실시한다는 계획이 공식 확인된 데 대해 도내 시민사회단체들이 관련 사업 추진 중단을 요구하고 나섰다.

제2공항 전면 재검토와 새로운 제주를 위한 도민행동(이하 제2공항 도민행동)과 제주군사기지 저지와 평화의 섬 실현을 위한 범도민대책위원회(이하 군사기지범대위)는 2일 긴급 논평을 내고 “강정 해군기지에 이어 공군기지를 설치함으로서 제주도를 평화의 섬이 아닌 미국의 대중국 견제를 위한 전략 거점으로 삼겠다는 정부 의도가 명확히 드러났다”고 지적했다.

도민행동과 범대위는 지난 2월 10일 오영훈 의원이 대정부 질문에서 국방부 관계자가 제주도 당국에 제2공항 공군기지 활용 가능성을 타진했다는 의혹을 제기한 것과 같은 맥락이라는 점을 들어 “도 당국은 이를 극구부인했지만 뻔뻔한 거짓말일 가능성이 높아졌다”고 성토했다.

특히 이들 두 단체는 “그동안 제2공항의 공군기지 연계에 대한 무수한 의혹이 구체적 사실로 드러났다”면서 “도 당국의 해명이 거짓이 아니라고 하더라도 이러한 중차대한 사실을 모르고 있었다면 도 당국의 무능과 직무유기라고 볼 수밖에 없다”고 비판을 이어갔다.

두 단체는 “공군기지 건설을 막으려면 먼저 제2공항 건설 백지화가 선행돼야 한다”며 “동북아 평화 유지를 위해 제주도는 평화의 섬으로 남아야 한다. 제주 공군기지 건설은 해군기지와 더불어 동북아 평화를 위협할 수밖에 없다”고 심각한 우려 입장을 표명했다.

이에 도민행동 등은 제주 전역에 공군기지 설치 계획이 없음을 재천명할 것을 정부에 요구하는 한편, 당장 남부탐색구조부대 연구용역 관련 사업 추진을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도 당국에 대해서도 “사실관계를 명확히 밝혀내고 강력한 조치를 취하지 않는다면 국방부의 공군기지 설치에 대한 공범이 될 수밖에 없다”고 경고의 메시지를 전했다.

<홍석준 기자 / 저작권자 ⓒ 미디어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