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대비 쇠고기․돼지고기 수급·가격안정대책 추진
‘설’ 대비 쇠고기․돼지고기 수급·가격안정대책 추진
  • 하주홍 기자
  • 승인 2017.01.12 10: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축산물 성수기인 설을 맞아 제주특별자치도가도축물량을 확대하고 부정 축산물 특별감시와 가격안정 지도에 나선다.

설에 필요한 쇠고기와 돼지고기는 평시보다 소는 95.7% 늘어난 하루 45마리, 돼지는 10.3% 늘어난 하루 3800두를 도축해 공급물량을 늘리기로 했다.

제주축협 축산물공판장에선 휴일인 1월14일(토), 1월21일(토)에 정상 도축한다.

양축농가와 생산자 단체 등과의 협의를 통해 도축 2일전 사전 신청하도록 했다.

식육판매업소 등 선물․제수용 축산물 취급업소를 대상으로 위생감시를 강화, 둔갑판매·유통기한 경과제품 판매·원산지 허위표시 등을 집중적으로 단속하고 있다.

소비자가 적정가격으로 축산물을 구입할 수 있도록 현행가격을 안정적으로 유지하도록 행정지도하고, 농협 하나로마트 등 생산자 단체 판매장 등에서 할인판매 행사를 유도, 가격안정을 꾀하기로 했다.

<하주홍 기자/저작권자 ⓒ 미디어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