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농기원 개발·특허 등록 ‘탐나’감자 “주목하라”
제주도농기원 개발·특허 등록 ‘탐나’감자 “주목하라”
  • 하주홍 기자
  • 승인 2017.0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 2차례 재배 가능, 더뎅이병 적어 상품성 높아 농업인 선호
탐나감자 실증 평가

제주특별자치도농업기술원(원장 강성근)은 자체적으로 개발해 지난해 품종 특허 등록된 신품종 감자‘탐나’가 2년 동안 농가실증 현장평가회결과 농업인들에게 합격점을 받았다고 밝혔다.

농업기술원에서 2년에 걸쳐 실증 시험한 결과 신품종 ‘탐나’는 중만생종으로 종자 수확 후 잠자는 기간(휴면기간이 50∼60일로 제주에서 1년에 2번(봄, 가을) 재배할 수 있다.

탐나감자는 반직립형이고 줄기길이는‘대지’보다 크고 생육이 양호하며, 덩이뿌리 모양은 둥근형으로 표피가 매끄러우며, 더뎅이병은 대비품종‘대지’에 비해 저항성이 높은 것으로 증명됐다.

가을에 파종한 현장실증재배결과 줄기길이는 ‘탐나’품종이 84.1㎝로 대지감자 59.6㎝보다 24.5㎝가 길었다.

1그루당 덩이뿌리 수는 탐나가 6.9개로 대지 6.3개보다 0.6개 많고, 1그루당 수량은 598g으로 ‘대지’감자 548g 보다 50g이 더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더뎅이병 역시 다발포장에서 ‘대지’감자 54.7%의 발병도를 보인 반면 ‘탐나’품종은 31.1%에 불과해 상품률이 60.3%(대지감자 33%)에 이르는 것으로 조사됐다.

탐나 감자를 개발한 김성용 박사는 “수경재배를 통한 미니 씨감자를 올해 3톤을 생산하고, 내년에는 5톤까지 공급량을 늘리는 한편 농협 지역본부를 통해 시범 출하할 방침”이’고 말했다.

제주에서 감자는 2005년에 6000㏊까지 늘었으나 주품종인 ‘대지’품종을 오랫동안 이어짓기 하면서 더뎅이병이 확산되고, 브로콜리 등 월동채소 면적이 늘어나면서 지난해에 1800㏊까지 급격히 줄었다.

탐나 감자는 2006년부터 고형물 함량이 높은 AJ09와 더뎅이병 저항성이 강한 제서감자를 교배해 선발 육성을 시작한 이후 2014년 국립종자원에 품종보호 출원하고 2016년 특허청에 품종특허등록을 마쳤다.

<하주홍 기자/저작권자 ⓒ 미디어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