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만 터진 한국, 시리아 ‘침대 축구’에 망연자실
속만 터진 한국, 시리아 ‘침대 축구’에 망연자실
  • 미디어제주
  • 승인 2016.09.07 08: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일 오후(현지시간) 말레이시아 세렘반 파로이 투안쿠 압둘 라흐만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최종예선 시리아 대 대한민국 2차전. 시리아 골키퍼 아브라힘이 쓰러져 일어나지 않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알고도 당하는 중동의 ‘침대 축구’에 속만 터진 경기였다. 한국 축구대표팀은 여기저기서 드러눕는 시리아 골키퍼와 선수들을 바라보다 결국 고개를 숙였다. 

울리 슈틸리케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6일(이하 한국시간) 말레이시아 세렘반의 툰쿠 압둘 라만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A조 2차전 시리아와 원정 경기에서 0-0으로 비겼다. 

한국은 한 수 아래인 시리아를 상대로 대량 득점의 낙승을 예상했다. 하지만 경기는 지독히도 안 풀렸다. 무더운 날씨와 최악의 잔디 상황이 맞물려 고전하던 한국은 시리아의 비신사적이고 노골적인 ‘침대 축구’의 벽에 막혀 한 골도 뽑아내지 못했다.

중동 축구의 전매특허가 돼 버린 ‘침대 축구’는 이젠 하나의 전술 같은 것이 됐다. 심지어 시리아의 아이만 하킴 감독조차 “시간을 지연시키는 것도 하나의 축구 전술”이라고 말할 정도로 스포츠맨십은 없었다. 

시리아는 도가 지나쳐도 심각한 수준이었다. 시리아 수비수들은 작정을 한 듯 경기 초반부터 그라운드에 쓰러지기 시작했다. 한국 선수와 스치기를 기다린 듯한 대놓고 펼친 ‘침대 축구’였다.

시리아의 골키퍼 아브라힘은 최악 그 자체였다. 경기 초반부터 다리에 근육 경련이 일어난 것처럼 다리를 부여잡고 일어나지 않기를 시작해 수차례 아무런 충돌 없이 드러누웠다. 슈팅을 막고서는 장갑을 벗어 고통을 호소했고, 신발 끈을 묶는가 하면 혼자서 뒹굴고 재주를 부리며 ‘생쇼’를 펼쳤다. 

그러나 시리아 벤치는 골키퍼 교체 시늉만 한 뒤 전혀 바꿀 의지를 보이지 않았다. 중동의 침대 축구로 10분 이상 경기가 지연됐지만, 추가 시간은 6분밖에 주어지지 않았다. 추가 시간에도 2분 이상 드러눕는 알메흐 골키퍼의 지연 탓에 흐름은 끊겼고, 한국 선수들은 속만 태우다 끝났다.

결국 시리아 골키퍼는 경기 종료 휘슬이 울릴 때까지 골문을 지켰고, 비로소 무승부로 경기가 끝나자 멀쩡하게 웃으며 기쁨을 만끽했다. 

슈틸리케 감독은 경기 내내 심판을 향해 불만을 표출하며 항의했고, 기성용은 경기를 마친 뒤 시리아 선수들을 향해 야유를 보냈으나 경기 결과는 달라지지 않았다.

누굴 탓하랴. 한국은 늘 중동의 ‘침대 축구’에 당했다. 선제골의 중요성을 다시 한 번 느낄 수밖에 없는 경기였다. 결국 한국의 답답한 공격력에 골 결정력 부재가 부른 참사였다.

최종예선 1, 2차전을 2연승으로 마치고 쾌조의 9월을 전망했던 슈틸리케호는 시리아에 혹독하게 당하며 오히려 발걸음만 무거워졌다.

아주경제 서민교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