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24 18:01 (금)
제주지역 올 추석 차례상 비용 21만7000원 선
제주지역 올 추석 차례상 비용 21만7000원 선
  • 하주홍 기자
  • 승인 2016.09.06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보다 약 6.5%‘↑…제주상의, 보름 앞둬 재래시장 조사 결과

제주지역에서 올해 추석 차례상을 차리는 비용은 4인 가족 기준으로 지난해 20만3850원보다 약 6.5% 오른 21만6950원선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는 제주상공회의소(회장 김대형)가 추석을 보름정도 앞둔 지난 9월1일과 2일 제주시내 재래시장(동문시장)을 중심으로 제수용품 가격조사를 한 결과이다.

제주상의가 올 추석 차례 상에 각종 과실(6)과 나물채소류(8), 육란류와 수산물류(7), 가공식품류(5) 등 26개 품목을 올리는 걸 전제로 산출한 금액이다.

조사결과, 제수용품 가운데 일부품목(대추, 표고버섯, 돼지고기(오겹), 계란, 밀가루, 두부)의 값은 떨어졌으나, 전체적으로 대부분 품목이 작황부진과 공급량이 줄어 값이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과일류중 배(5개)는 지난해 1만4250원보다 4.9%오른 1만4950원대, 감귤(1㎏) 지난해 7250원보다 21.3%오른 8800원선, 사과(5개)는 지난해 1만2500원에서 1만5800원으로 26.4% 올랐다.

반면, 올해 대추농사는 풍작으로 지난해보다 22.1% 떨어져 3700원대에서 형성돼, 조사 과일류 6개 품목(사과, 배, 귤, 단감, 밤, 대추)은 지난해보다 13.8% 오를 것으로 분석했다.

채소류는 폭염에 따른 작황부진으로 전반적으로 오름세인 것으로 조사됐다.

시금치(400g)는 지난해보다 37.7% 오른 4200원으로 값이 이뤄졌으나, 재래시장에서는 찾아볼 수 없을 정도로 공급이 눈에 띄게 줄었다.

고사리(400g)는 2.3%오른 4300원선, 도라지(400g)도 12.9% 오른 7000원선, 애호박(1개)은 50% 오른 2100원선, 무(2㎏)는 28.5%오른 2700원선에 거래되고 있다.

파(대파 1㎏ 1단)는 재배면적이 줄어 40% 오른 3500원선에서 가격대를 이루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 가운데 표고버섯(150g)은 버섯류 소비가 쪼그라 들었고, 도매시장 외에도 소비자 직거래 등 시장에 공급되는 생표고 물량이 많아 채소류 가운데 유일하게 지난해보다 13% 떨어진 1만원선에서 거래되고 있다. 조사한 나물채소류 8개 품목은 8.7% 오른 것으로 풀이하고 있다.

육란류는 국내 한우 공급량이 줄어 지난해보다 소폭 올랐다.

소고기(국거리(500g)는 18.2%오른 2만4250원에 거래되고 있다. 소고기(산적, 등심 600g++)은 3.6%오른 2만9600원선에서 가격을 이루고 있다.

돼지고기(오겹 600g)는 공급량이 늘어 지난해보다 23.2% 떨어진 평균 1만3500원선, 계란(일반란 10개)은 지난해보다 14%떨어진 2150원에 팔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해산물류에서 옥돔(국산 1마리)은 지난해보다 10.7% 오른 평균 1만4400원선, 지난해보다 수요가 늘어난 동태(500g)는 지난해보다 4800원 오른 9800원에 거래되는 것으로 조사됐다.

육류와 수산물 7품목은 지난보다 7.1% 오른 것으로 분석된다.

가공식품류는 밀가루(2.5㎏) 3400원, 청주(1.8ℓ)는 1만500원, 두부(판두부 4모)는 2500원, 약과는 4000원, 송편은 지난해와 동일한 가격대를 보여 가공식품 5품목은 지난 추석명절과 비슷한 수준으로 조사됐다.

<하주홍 기자/저작권자 ⓒ 미디어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