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철 영유아 유행 질환, 수족구병 ‘주의 당부’
여름철 영유아 유행 질환, 수족구병 ‘주의 당부’
  • 조보영 기자
  • 승인 2016.06.14 1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치원·어린이집·공공시설 등에서 손씻기, 환경위생 관리 철저
손, 발, 입안의 수포성 발진 사례

14일 제주도는 도내 수족구병 의사환자 수가 빠른 속도로 증가함에 따라 영유아에 대한 개인위생 수칙준수를 당부했다.

제주지역은 지난달 8일~24일 36.5명의 수족구병 의사환자가 발생한 후 21일 67.9명, 28일 81.7명, 지난 6월 4일까지 84명으로 늘어나는 등 4주간 지속적인 증가추세를 보이고 있다.

수족구병은 5~8월경에 주로 영유아에게 발생하는 질환으로 혀, 잇몸, 뺨의 안쪽 점막과 손, 발등에 수포성 발진이 생기며, 감염된 사람의 호흡기 분비물(침,가래,코) 또는 대변 등을 통해서 다른 사람에게 전파된다.

특히 어린이집 및 유치원 등 집단시설에서 전파될 가능성이 높으므로 가정과 시설에서는 손씻기 생활화를 지도하고 환경을 청결히 가꾸는 등 위생관리에 철저를 기해야 한다.

제주도 관계자는 “손, 발, 입안에 수포가 생기거나 열이 나는 등 수족구병 유사 증상이 있으면 즉시 인근 병의원에서 진료를 받아야 한다”면서 “치료기간 동안 가급적 타인과 접촉을 피하라”고 자가 격리를 권고했다.

<조보영 기자 / 저작권자 ⓒ 미디어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