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불편한 진실 직시하는 '대화행정' 나서야"
원희룡 “불편한 진실 직시하는 '대화행정' 나서야"
  • 조보영 기자
  • 승인 2016.06.07 16: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일 주간정책회의서 적극적인 대화 행정 및 진솔한 쌍방향 소통 강조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가 7일 제주도청에서 주간정책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는 “최근 도민과 시대의 요구는 대화행정”이라고 진단하고, 불편한 진실을 아우르는 쌍방향 소통에 적극 나서겠다고 피력했다.

7일 도청에서 열린 주간정책회의에서 원희룡 도지사는 “실제 내부 회의에서 보고를 할 때 이미 대화를 충분히 했고 의견 조정이 됐다고 하는데 나중에 보면 빠진 분야, 빠진 사람들이 생기게 된다”고 대화 행정의 문제점을 지적했다.

이어 더 구체적인 예로 “얘기를 하긴 했지만 일방적으로 진행되거나 충분하게 대화가 되지 않는 경우도 있다. 우리 관에서는 했다고 하고 우리 지도부도 한 걸로 알고 있지만 나중에 결과가 다른 경우들이 꽤 일어난다. 그게 무슨 소통이냐”고 꼬집었다.

원 지사는 “실제로 대화나 소통의 문제점이나 불편한 내용들에 대해 가급적 축소하고, 문제가 없는 순조로운 쪽으로 보고를 하게 되는 경우를 본다”면서 “그때는 넘어가기 좋을지 모르지만 나중에 다 진실성의 문제로 다가오게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화행정을 할 때 걸러서 듣고 판단하는 것은 그 사람의 몫이지만 그래도 듣는 것, 취합하는 것은 빠짐없이 해야 된다. 의견이 많을수록 좋은 것이다. 더 빠진 내용이 없다라고 할 때까지 듣는 게 원칙”이라면서 역할 분담의 중요성을 강조하기도 했다.

원 지사는 “또 우리 쪽에서 일방적인 얘기만 하는 것이 아니라 (다른 입장을) 충분히 들어야 한다”면서 “특히 불편한 진실의 경우 착하게 넘어갈게 아니라 까칠하더라도 진실을 직시해야 한다. 그래야 문제를 파악하고 대책을 세우면서 낭비를 줄일 수 있다”고 밝혔다.

그는 “빠짐없이 상대방의 이야기를 충분히, 불편한 진실까지 포함해서 있는 그대로가 취합, 보고되어 최종 의사결정권자까지 흘러올 수 있어야 한다. 그래야 더 종합적인 시각에서 크로스체크(교차확인)가 가능하다”며 쌍방향 소통의 중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조보영 기자 / 저작권자 ⓒ 미디어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