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석 채취 사업장 인근 주민들 “끝난 줄 알았더니 또?”
토석 채취 사업장 인근 주민들 “끝난 줄 알았더니 또?”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6.06.01 1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귀포시 표선면 하천리 오성개발(주) 사업장 인근 주민들 ‘분통’
“가까이 사는 주민들은 무시, 2㎞ 이상 떨어져 사는 주민들 얘기만 듣나?”
서귀포시 표선면 하천리 일대 오성개발(주)의 토석 채취 사업 허가 절차가 진행되고 있는 데 대해 인근 주민들이 반발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미디어제주

토석 채취 때문에 수년째 공사장 먼지와 소음에 시달리던 주민들이 또 미세먼지 피해를 입게 됐다면서 토석채취 사업 허가 신청을 철회할 것을 요구하고 나섰다.

서귀포시 표선면 하천리 1734번지 일대에 오성개발(주)이 추진하고 있는 토석채취 사업에 대해 인근 주민들이 거세게 반발하고 있는 것이다.

사업장 인근 주민들은 1일 오후 2시30분 제주도의회 도민의방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오성개발(주)이 추진하는 토석 채취 사업으로 주변 유치원과 초등학교는 물론이고 노인요양원, 주민들의 건강과 생활권이 위협받고 있다”고 호소했다.

이들은 기자회견에서 “사업 예정지는 기존에 토석 채취를 했던 장소를 확장해 재신청하는 곳으로, 이전에 사업을 할 때도 주변에 엄청난 먼지 피해와 소음, 도로 파손 등으로 어린 아이들과 주민들의 건강에 치명적인 위협이 됐던 곳”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지금도 토석 채취를 하고 있는 다른 업체가 있고, 석재 가공업체도 있어 끊임없이 먼지와 소음 피해 민원이 발생하고 있어 추가로 토석 채취 허가가 난다면 생존권 자체를 위협받게 될 것”이라고 우려 입장을 표명했다.

특히 이들은 현재 진행되고 있는 환경영향평가 관련 주민 동의 절차와 관련, “오성개발(주)은 환경영향평가를 인접 주민들의 참여를 통해 조사하기로 협의해놓고 여러 가지 핑계를 대면서 인접 주민들이 참여하지 못하도록 하고 2㎞ 이상 떨어진 마을 주민들을 참여시켜 주민들이 참여해 조사를 했다고 하는 등 전혀 신뢰할 수 없는 방법으로 환경영향평가서가 작성됐다”고 주장했다.

또 비가 내린 다음날 혹은 풍향의 반대쪽에서 먼지 오염도를 측정하는 등 신뢰할 수 없는 데이터를 조사해 환경영향평가서를 작성하고 있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서귀포시 표선면 하천리 일대 오성개발(주)의 토석 채취 사업 허가 절차가 진행되고 있는 데 대해 인근 주민들이 반발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미디어제주

이에 대해 서귀포시 공원녹지과 담당 공무원은 “인근 주민들의 동의 여부는 사업 인허가 때 가서 추가로 검토하게 된다”면서 “지금은 사업 인허가를 받기 위한 사전 절차를 이행중인 과정”이라고 설명했다.

또 이 관계자는 <미디어제주>와 전화 통화에서 환경영향평가가 4계절 측정치를 담도록 하고 있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 “환경영향평가 본안이 제출되면서 심의위원들이 사계절 측량을 해야 한다고 해서 2분기를 뺀 다른 시기 측량 자료는 이미 제출했고 4~5월 대기질 측정 보완 요구에 대해서도 이번에 보완 서류를 제출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오성개발(주)의 토석 채취 사업은 지난 2010년부터 2014년까지 5년간 사업 기간이 종료돼 이번에 다시 7만5816㎡ 부지에 대한 토석 채취 허가를 받기 위한 절차가 진행되고 있다.

환경영향평가 심의위원회 회의는 오는 3일 열릴 예정이다.

오성개발(주)의 토석 채취 사업장 일대를 드론으로 촬영한 영상을 인근 주민들이 기자회견에서 보여주고 있다. ⓒ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 저작권자 ⓒ 미디어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