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대 ‘창의자산 실용화 사업’ 최우수 평가
제주대 ‘창의자산 실용화 사업’ 최우수 평가
  • 김형훈 기자
  • 승인 2016.04.19 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대학교 컨소시엄 사업단이 최근 교육부가 지원하는 ‘창의자산 실용화 지원 사업’ 연차평가에서 최우수 등급을 받았다.

19일 제주대에 따르면 제주대, 전남대, 전북대, 원광대로 구성된 컨소시엄 사업단이 전국 20개 사업단(단독 8개, 컨소시엄 12개) 중 최우수 등급 평가를 받았다.

이 사업은 기술창업, 기술이전, 전담인력 채용, 실용화시작품, 지식재산 재설계 등을 통해 대학 내 창의적인 아이디어와 특허 등이 사장되지 않고 실용화되도록 비즈니스 모델을 찾는데 주안점을 두고 있다.

제주대는 실용화개발 2건, 전략분야 기술이전 건수 206% 증가, 기술이전 수입 234% 증가 등의 뚜렷한 사업성과를 보여주고 있다. 제조업 기반과 기업 수가 부족한 지역적 한계에도 불구하고 지역특화형 기술사업화 모델을 구축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았다.

<김형훈 기자 / 저작권자 ⓒ 미디어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