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수용, 부상일·오영훈에 “후보 검증 후 정책 대결하자”
오수용, 부상일·오영훈에 “후보 검증 후 정책 대결하자”
  • 조보영 기자
  • 승인 2016.03.16 12: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일 기자회견서 "야권연대 및 단일화, 지금 여건에서 쉽지 않을 것"
16일 제주도의회 도민의방에서 기자회견서 '후보 검증 제안'에 나선 오수용(제주시 을 선거구) 국민의당 예비후보

본격 선거전에 앞서 국민의당 ‘제주시 을’ 선거구 오수용 예비후보가 16일 오전 11시 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쟁 후보들에게 “철저한 검증 절차를 마치고 정책대결에 임해줄 것”을 제안했다.

오수용 예비후보는 오는 4‧13 총선에서 ‘제주시 을’ 지역구를 대표하는 새누리당 부상일 예비후보, 더불어민주당 오영훈 예비후보와 3파전을 치르게 된다.

이에 오수용 예비후보는 “이번 선거는 새누리당 불통 정권에 대한 심판인 동시에 국회를 대립과 대결의 장으로 만든 더불어민주당의 무책임을 청산하는 기회”라면서 개혁 의지와 역량을 갖춘 후보가 선출돼야 한다는 뜻을 밝혔다.

그러면서 당내 위상 및 힘이 있는 국회의원이 필요하다며 “저 오수용은 국민의당 창당에 주도적으로 참여했고 국민의당 중앙당 지역발전특위 위원장에도 선임됐다”고 피력, 자신이 적임자임을 주장했다.

또한 오 예비후보는 4‧13총선에 출마한 경쟁 후보들을 대상으로 가치 철학과 실행 의지, 일관된 언행 등을 가려내는 철저한 후보 검증이 먼저 이루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새누리당 부상일 예비후보에게는 얼마전 같은당 이연봉 예비후보가 공개한 ‘4년 전 5000만원 금품수수 녹취록’의 당사자로서 법적 문제의 소지가 있는 사안인만큼 납득할 설명을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한 오영훈 예비후보의 정치적 행보에도 문제를 제기했다.

과거 오영훈 예비후보의 발언을 토대로 “안철수 의원의 새정치민주연합(현 더불어민주당) 탈당 당시 문재인 후보가 원인 제공을 했다”고 보는지, “두 거대 양당이 패거리 정치라는 낡은 정치 행태를 보였다”는 생각이 지금도 변함없는지에 대한 공개적인 답변을 요구했다.

또한 개혁을 부르짖는 젊은 정치인으로서 자신의 정치적 이해에 따라 이곳저곳을 기웃거리는 것으로 오해할 수 있는 ‘철새 같은 처신’에 대한 확실한 해명이 필요하다고 꼬집었다.

한편 야권연대나 단일화에 대해 오수용 예비후보는 “철학과 가치, 시대정신을 공유할 수 있는 사람이라면 뜻을 같이할 수도 있다고 생각하나 ‘지금과 같은 여건’에서는 쉽지 않을 것이라고 판단된다‘고 말했다.

<조보영 기자 / 저작권자 ⓒ 미디어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