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도지사, “고의적 비리와 범죄행위 일벌백계”
원희룡 도지사, “고의적 비리와 범죄행위 일벌백계”
  • 조보영 기자
  • 승인 2016.03.15 1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 주간정책회의서 공직사회 범죄 행위, '엄정한 처분' 당부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15일 오전 도청 삼다홀 2층 회의실에서 열린 주간정책회의에서 ‘고의적인 비리와 범죄행위에 대한 일벌백계 방침‘을 천명했다.

원희룡 도지사는 “요즘 보니까 일선에서 공직 기강 해이랄까 아니면 근무과정에서 크고 작은 불미스러운 일들이 좀 있는 것 같다”면서 자신의 원칙을 밝혔다.

원 지사는 “어차피 인간적 한계 때문에 일을 더 잘해보려고 하는 과정에서 나오는 실수들은 최대한 보호해주고 도와줘야 하지만 일과 무관하게 또는 열심히 일하는 풍토를 저해하는 부분에 대해서는 일벌백계로써 가장 엄중하게 처분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공직사회의 범죄 행위에 대해 과거 공적으로 유아무야 솜방망이 처벌로 넘기는 일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원 지사는 “현재 진행되고 있는 용납돼서는 안되고 재발돼서는 안되는 문제에 대해서는 최고 수준으로 엄정 대처해 경각심을 일깨우는 등 공직사회에 분위기를 일신해주시기를 특별히 당부드린다”고 전했다.

<조보영 기자 / 저작권자 ⓒ 미디어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