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산국립공원 내 하수 처리 엉망 … 팔짱 낀 제주도정
한라산국립공원 내 하수 처리 엉망 … 팔짱 낀 제주도정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6.03.14 12: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환경운동연합 논평 “탐방객 총량제 도입 방안 논의돼야” 대책 마련 촉구
한라산국립공원 내에서 자체 처리돼 배출되고 있는 하수의 오염상태가 심각한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라산국립공원 내 주요 탐방로에서 배출되는 하수 상태가 심각한 수준임에도 제주도정이 관리대책이 미흡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제주환경운동연합은 14일 논평을 통해 한라산국립공원 내 화장실과 식당 등에서 발생한 하수를 자체 처리해 배출하는 과정에서 배출된 하수의 오염 상태가 심각하다는 언론 보도 내용을 인용, 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나섰다.

특히 탐방객들이 많은 1100고지와 영실, 성판악 탐방로의 경우 기준치를 훨씬 웃도는 생물화학적 산소요구량(BOD)과 부유물질, 인, 질소 등 검출이 확인됐다는 것이다.

배출되는 하수의 경우 BOD와 부유물질은 리터당 10㎎ 이하, 총질소는 20㎎ 이하, 총인은 2㎎ 이하, 총 대장균수는 ㎖당 3000개 이하여야 한다.

하지만 실제로는 1100고지의 경우 BOD는 48.8㎎, 부유물질은 12.5㎎, 총질소 53.49㎎, 총인 3.971㎎, 대장균수 3900개로 나타났고 영실과 성판악도 다소 차이가 있지만 1100고지아 크게 다르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환경운동연합은 “특히 부영양화의 주범으로 생태계에 큰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질소와 인이 과다하게 나온 부분은 심각한 상황”이라면서 “결과적으로 이런 오염물질이 과다하게 포함된 하수가 한라산국립공원 내 하천과 습지로 배출돼 사실상 해당 지역 생태계와 환경을 오염시키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환경운동연합은 “어떤 지역보다 높은 수준의 환경 관리가 필요한 국립공원인데도 제주도정은 문제의 심각성을 이해하지 못하고 있다”면서 “최근 기후변화의 영향으로 인한 식생 변화가 한라산의 생태계를 위협한다는 우려가 팽배한 상황에서 인위적인 오염까지 발생하고 있다는 것은 관리 부실을 여실히 보여주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환경운동연합은 “날로 늘어가는 탐방객으로 인한 한라산의 환경적 부담이 커지는 만큼 탐방객에 대한 총량제 도입이 심도 있게 논의돼야 한다”면서 “한라산의 우수한 생태환경을 좀먹는 일이 더 이상 발생하지 않도록 제주도의 철저한 보전 관리 대책이 마련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홍석준 기자 / 저작권자 ⓒ 미디어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