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4-02-29 17:20 (목)
"'온천 뇌물수수', 예정된 시나리오"
"'온천 뇌물수수', 예정된 시나리오"
  • 문상식 기자
  • 승인 2006.11.13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근민 전 지사, 13일 사건 배후인물 의혹 제기

세화.송당온천지구 뇌물수수 혐의로 기소됐던 우근민 전 제주도지사가 13일 항소심서 '무죄'를 선고받은 가운데 "누군가가 온천 뇌물수수 시나리오를 연출했다"며 강한 의혹을 제기했다.

우 전 지사는 이날 오후 재판이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자신의 죄를 회피하기 위해 정치자금 공소시효가 지난 것을 알고 전 지사와 고 신철수 군수에게 뒤집어 씌우려 한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특히 "이번 사건 과정에서 시나리오를 연출하고, 이를 연기하는 연기자가 있었다"며 "선거법 3년 공소시효가 지나면 정치하는 사람에게 이런 혐의를 뒤집어 씌워도 괜찮다는 생각으로 연출한 것으로 생각한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우 전 지사는 "제주사회가 잘 되기 위해서는 명확하지 않은 사실에 대해 다른 사람에게 뒤집어 씌우려해서는 안된다"며 "지금과 같은, 또 다른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우 전 지사는 또 "오늘도 법정을 가득메우고, 저를 아껴주시는 도민여러분들에게 정말 미안하게 생각하면서도 더이상 걱정말라는 말과 함께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아울러 "제주사회가 잘 되기 위해서는 명확하지 않은 사실에 대해 다른 사람에게 뒤집어 씌우려해서는 안된다"며 "지금과 같은, 또 다른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딥페이크등(영상‧음향‧이미지)을 이용한 선거운동 및 후보자 등에 대한 허위사실공표‧비방은 공직선거법에 위반되므로 유의하시기 바랍니다.(삭제 또는 고발될 수 있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