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3 희생자 사실조사, 실무위 반대로 '잠정적 보류'
4·3 희생자 사실조사, 실무위 반대로 '잠정적 보류'
  • 조보영 기자
  • 승인 2016.01.11 1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 행자부에 진행 불가 의사 표명 … 행자부 추가 조치 주목
제주4.3희생자 재심사에 대한 사실조사가 4·3 실무 위원들의 강한 반발로 추진 자체가 무산된 상태다.

행정자치부가 제주도에 요구한 제주4·3희생자 재심사에 대한 사실조사가 잠정 보류에 들어갔다.

지난 6일 제주도청에서 열린 4·3 심위위원회에서 실무 위원들 대부분이 4·3 피해자 사실조사 방침에 따른 강한 반발로 조사 추진 자체가 무산된 상태다.

제주도 관계자는 “행자부의 요구에 의해 실무위원회에서 4·3 희생자 재조사를 추진하려했으나 회의 분위기 자체가 정상적인 진행이 어려운 상황이었다. 이러한 사실을 행자부에 문서로 보낸 상태”라고 밝혔다.

앞서 행자부는 일부 보수단체들이 문제를 제기하고 있는 4·3 희생자 53명에 대해 사실관계를 파악하도록 제주도에 공식 요청한 바 있다.

이에 4·3 실무위원들과 유가족, 야당 의원들은 “위패봉안소에 모셔진 희생자에 대한 사실관계를 조사하겠다는 것은 사실상 희생자들을 부관참시하겠다는 것”이라며 “극우 세력의 4·3 흔들기에 정부가 편승하는 일”이라고 강력한 규탄의 목소리를 쏟아냈다.

결국 4·3희생자 사실조사는 시동도 걸지 못한 채 된 멈춰선 상태나 제주도는 향후 행자부에서 추가 방침이 내려올 경우 재조사를 실시하겠다는 입장이어서 행자부의 후속 조치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조보영 기자 / 저작권자 ⓒ 미디어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