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활소라, 최초 중국 수출길 '활짝'
제주 활소라, 최초 중국 수출길 '활짝'
  • 조보영 기자
  • 승인 2016.01.05 13: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로운 판로시장 개척 및 소득 증대 효과 기대
 

제주 활소라가 최초로 중국 수출길에 올랐다.

제주도에서 생산되는 활소라는 80%이상이 일본 수출에 의존, 엔저 현상과 소비자 트랜드 변화로 인한 소비 감소 및 수출 둔화로 새로운 수출지 모색이 절실한 상황이었다.

서귀포수산협동조합은 잠재적 거대 시장인 중국판로시장 개척의 일환으로 지난 4일 중국 위해 지방에 초도 물량 첫 수출을 개시했으며 향후 북경, 상해 등 다른 중국 지방도시에 판매를 확대할 예정이다.

특히 이번 수출을 계기로 소라가격 안정 및 어업인들의 소득 증대 효과가 나타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서귀포수산업협동조합 관계자는 “앞으로 활소라 뿐만 아니라 중국인들의 입맛에 맞는 소라(가공품) 및 옥돔, 갈치, 참조기, 고등어 등 제주 가공수산물의 수출도 협의 진행 중에 있다”고 밝혔다.

<조보영 기자 / 저작권자 ⓒ 미디어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