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이상기후 피해농가에 무이자 융자 70억원 지원
제주도, 이상기후 피해농가에 무이자 융자 70억원 지원
  • 조보영 기자
  • 승인 2015.12.28 1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8일부터 내년 3월 20일까지 370농가 최대 4천 만원 지원 예정
제주도는 10월 말부터 계속되는 비 날씨로 부패 및 곰팡이병 등의 피해를 입은 콩 재배 농가들에게 무이자 70억원을 특별 융자 지원하기로 했다.

28일 제주도는 10월 말부터 계속적인 비 날씨로 피해를 입은 콩 재배농가들에게 무이자 70억 원을 특별 융자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제주도는 지난 11월말 비 날씨로 인한 콩의 부패, 곰방이병 등의 피해를 농업재해차원에서 지원해줄 것을 중앙정부에 요청, 여러 차례 지원방안을 협의했다.

현행 ‘농어업재해대책법’상 잦은 비 날씨로 인한 재해복구비 지원에는 한계가 있다.

그러나 피해농가의 다음 작물 파종이나 내년도 농가경영정상화 위해 제주도는 융자에 따른 이자 보전 지원에 나서게 된 것이다.

12월 초까지 수확하지 못한 659ha(370농가)에 대해 70억 원을 농가당 1천 만원에서 4천만 원까지 농가별 피해 면적에 따라 지원금이 책정될 예정이며 대출 기간은 1년이나 1년간 추가 연장도 가능하다.

또 연말 농업인들이 자금수요를 감안해 2015년 12월 28일부터 2016년 3월 20일까지 지역농협을 통해 지원 받을 수 있다.

특별 융자에 대한 이자(연리1.22%, 6개월 변동금리)는 제주도가 2년간 약 2억 원을 내년도 추경에 편성해 보전할 계획이다.

자세한 사항은 해당 읍면동(산업부서)이나 행정시(농정부서) 또는 제주자치도(친환경농정과)로 문의하면 된다.

<조보영 기자 / 저작권자 ⓒ 미디어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