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자재 수급 불균형... ‘골재채취 공영개발’로 푼다
건설자재 수급 불균형... ‘골재채취 공영개발’로 푼다
  • 조보영 기자
  • 승인 2015.12.25 1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민 34.6% 이해관계자 53.7% 찬성... 일부안 환경 VS 이익 '상충 '

제주 지역 건설경기의 활황으로 인한 건설자재 수급 불균형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골재채취 공영개발’이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다. 도민 34.6%, 이해관계자 53.7%가 이 방식에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일부안에 대해서는 환경 VS 이익의 상충점이 드러났다.

제주도는 제주발전연구원에 의뢰, 11월 11일부터 12월 20일까지 총 40일간 골재채취 공영개발 방안 수립을 위한 의견 조사를 실시했다.

대상은 이해관계자(전문가포함 350명), 일반도민(소음진동지역 읍면 개발위원 포함) 512명 등 총 812명으로 6개 분야 14개 항목에 대한 조사가 이뤄졌다.

조사 내용은 △건설자재 수급 불균형에 대한 인식 △골재채취 공영개발 방안에 대한 의견 △안정적 수급을 위한 방안 등이다.

의견 수렴 결과 도민 응답자의 62.5%, 이해관계자 응답자 78.6%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서 건설 산업의 안정화가 마련돼야 하며, 골재수급 문제에 대해서는 도민 75%, 이해관계자 85.8%가 조속한 대안 뿐 아니라 중장기 대책이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특히 공영개발 방식에 대해서는 도민 34.6%, 이해관계자 53.7%가 찬성 의견을 냈으며 추진 주체의 신뢰성을 중요하게 인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개발주체 선호도 순위는 지방공기업(43.1%) 제주도(31.4%), 골채취전문공기업(24.5%) 등이다.

도민 26.3%는 공영개발이 환경훼손을 최소화할 것을 기대하고 있으며, 이해 관계자의 26.2%는 개발 이익의 사회 환원에 우선 순위를 두었다.

골재채취 계획 수립 시 사후 활용방안에 대해 도민(50.1%)들은 산지복구설계서에 의한 복구를, 이해관계자(26.2%)들은 개발이익 사회 환원을 요구했다.

또한 건설자재의 안정적 수급방안으로 재활용 확대 및 난개발 방지가 최우선해야 된다는 의견도 있었다.

제주도는 오는 28일 도민정책토론회를 개최, 선제적으로 방안을 시행해 나갈 계획이다.

<조보영 기자 / 저작권자 ⓒ 미디어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