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양도 인근 해역 지나던 화물선에서 화재 발생
비양도 인근 해역 지나던 화물선에서 화재 발생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5.12.16 08: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 해경, 자력 항해 불가능한 J호 예인 … 북한 선원 15명 탑승중
비양도 인근 해상을 지나던 시에라리온 선적 화물선에서 불이 나 자력 항해가 불가능해짐에 따라 제주 해경이 예인에 나서고 있다. /사진=제주해양경비안전본부

15일 오후 6시40분께 제주시 한림읍 비양도 인근 해역을 지나던 선박 기관실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제주해양경비안전본부에 따르면 북한 나진항을 출발, 중국 상하이로 항해중이던 시에라리온 선적 화물선 J호 기관실의 연료 배관이 터지면서 불이 났다면서 제주VTS로 신고가 접수됐다.

제주 해경은 헬기와 경비함정을 보냈으나 8시25분께 제주VTS와 J호 선장의 통화 결과 자체 진화된 것으로 확인됐다.

목재를 싣고 가던 이 선박에는 북한 선원 15명이 승선 중이며, 선원들은 모두 무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기관실 화재로 자력 항해가 불가능, 예인을 요청함에 따라 제주 해경은 3000톤급 경비함정을 이용해 화순항 인근 안전 해역으로 예인했다.

<홍석준 기자 / 저작권자 ⓒ 미디어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