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환경허브 평가·인증 시스템 구축사업 본격화될 듯
세계환경허브 평가·인증 시스템 구축사업 본격화될 듯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5.12.07 08: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 IUCN 공동으로 제1차 세계환경허브 사업 조정위원회 개최
제1차 세계환경허브 사업 조정위원회 회의가 지난 4일 프랑스 국립자연사박물관에서 열렸다.

제주특별자치도와 세계자연보전연맹(IUCN)이 주도하고 있는 ‘세계환경허브’ 평가 및 인증 시스템 구축 사업이 본격화되고 있다.

제주도와 IUCN은 지난 4일 오전 프랑스 파리 국립자연사박물관에서 ‘제1차 세계환경허브 사업 조정위원회’를 개최했다.

지난 2012년 제주에서 열린 세계자연보전총회(WCC)에서 채택한 ‘세계환경허브 평가 및 인증시스템 구축’ 사업 관련 결의안에 대해 관련 국가 및 국제기구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유도하기 위해 마련된 자리였다.

회의에는 실제 세계환경허브를 실행하게 될 제주도를 비롯해 영국 웨일스, 브라질 상파울루, 세네갈 생루이, 남아공 웨스턴케이프, 프랑스 일드프랑스, 스페인 카탈루냐, 오스트레일리아 사우스오스트레일리아 등 8개국 지방자치단체가 참석했다.

세계환경허브 평가 기준을 만들고 평가‧인증을 맡게 될 UNEP(UN환경계획), ICLEI(지속가능성을 위한 지방정부), UNOSD(UN 지속가능발전센터) 등 국제기구 관계자들도 자리를 함께 했다.

IUCN 한국위원회 위원장을 맡고 있는 서영배 서울대 교수가 진행한 이날 회의는 오전 제1부 사업 참여와 협력체계 구축에 관한 조정위원회 회의, 오후에는 제2부 사업의 구체적 내용에 관한 실무회의로 나눠 진행됐다.

조정위원회 참석자들은 각 지방정부들과 국제기구들이 세계환경허브 구상을 실제로 구현하고 보편적으로 작용하는 이행체계로 만드는 데 기여하겠다는 데 공동 서명하기도 했다.

장신셍 IUCN 회장은 “세계환경허브 사업을 통해 IUCN의 핵심 가치인 자연 기반의 해결책에 대한 지방정부 차원의 참여 의지에 깊은 영감을 받았다”면서 “(이 같은 참여 의지가) 사업 실현에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확신하고 있다”고 밝혔다.

제주도 관계자는 “도가 세계환경허브 사업의 공동 추진기관으로서 COP21과 연계된 글로벌 국제환경기구 및 세계지방정부가 참여하는 이번 글로벌 미팅을 통해 IUCN 뿐만 아니라 UNEP, ICLEI, UNOSD 등과 함께 환경허브 글로벌 프로젝트를 추진하는 데 합의를 이끌어냈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또 “제주도가 주도적인 역할을 하면서 지방정부의 역할과 참여 필요성에 깊은 공감대를 이끌어냄으로써 사업 추진동력을 높일 수 있는 계기를 만들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보고 있다.

원희룡 지사가 5일 파리 제21차 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 행사장에서 잉거 앤더슨 IUCN 사무총장과 면담을 갖고 있다.

한편 5일 제21차 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 행사장에서 원희룡 지사와 면담을 가진 잉거 앤더슨 IUCN 사무총장은 WCC총회 당시 제주형 의제로 채택된 ‘국제보호지역 통합관리체계 구축’과 관련, “제주가 국제보호지역 교육·훈련 센터로서 최적합지라고 공감하고 있다”면서 “유네스코 및 람사르재단 사무국과 협력해 이 센터가 조기에 개설될 수 있도록 적극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홍석준 기자 / 저작권자 ⓒ 미디어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