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칫 예래마을이 제2의 강정이 되는 아픔 겪을 수도”
“자칫 예래마을이 제2의 강정이 되는 아픔 겪을 수도”
  • 김형훈 기자
  • 승인 2015.08.24 14: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씨올네트워크, 예래휴양형 주거단지 관련 元지사에게 공개질의
예래휴양형 주거단지.

자칫 예래휴양형 주거단지 사업이 주민간 갈등을 넘어 마을공동체를 흔드는 것이 아닌가라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지난 18일엔 제주특별법 개정을 반대하는 기자회견과 예래휴양형 주거단지 사업을 추진하라는 서로 다른 입장의 기자회견이 동시에 열리기까지 했다.

제주씨올네트워크가 강창일, 김우남 의원에게 예래휴양형 주거단지 사업에 대한 입장을 물은 데 이어, 이번엔 원희룡 제주도지사를 향해 공개질문을 던졌다.

제주씨올네트워크는 “예래휴양형 주거단지 사업에 대한 인거처분이 무효라는 대법원 판결이 나오자 몇몇 국회의원들이 대법원 판결의 취지를 무력화시키는 제주특별법 개정안을 발의했다”며 문제를 제기했다.

제주씨올네트워크는 “충격적인 건 제주지역 의원들을 도외시한 채 특별법 개정을 추진하는 것이다. 더구나 대부분 의원들은 예래휴양형 주거단지 사업의 전후 사정을 모르고 있다. 타 지역 의원들이 해당 의원을 제치고 지역 현안에 대한 해법을 모색하는 게 있을 수 있느냐”며 따졌다.

특히 제주씨올네트워크는 “일각에서는 제주도가 제주지역 의원들을 일부러 제외시키고 제주 사정을 모르는 의원들에게 로비해 법 개정을 추진했다는 풍문이 돈다. 만일 그런 풍문이 사실이면 시정잡배보다도 못한 추잡한 짓이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제주씨올네크워크는 원희룡 지사에게 3가지를 공개 질의했다.

제주씨올네트워크는 우선 제주도가 제주지역 국회의원들을 외면하고 제주 사정을 모르는 국회의원들에게 로비, 법 개정을 추진했다는 풍문의 진상이 무엇인지 밝혀줄 것을 질의했다.

또한 제주씨올네트워크는 “제주지역 의원들을 도외시한 채 제주특별법 개정을 추진했다는 사실 자체가 제주자존을 짓밟은 처사”라며 이에 대한 원희룡 지사의 의견을 물었다.

제주씨올네트워크는 법 개정 작업의 중단을 국회에 요청할 생각이 있는지에 대한 의견도 공개적으로 답해줄 것을 요구했다.

제주씨올네트워크는 “예래휴양형 주거단지 사업은 이제 주민 갈등으로 번지고 있다. 따라서 무엇보다 주민 갈등을 해소하고 합의된 의견을 도출하는데 최선을 다해야 한다. 지금처럼 희한한 법 개정이 추진된다면 예래마을은 마을공동체가 깨지고 제2의 강정이 되는 아픔을 겪을 수도 있다”면서 “마을공동체를 소중해 여기는 지사님이 예래마을이 갈등과 분열로 점철되는 것을 결코 원하지는 않을 것이라 믿는다”고 원희룡 지사의 공개 답변을 재차 요구했다.

한편 제주씨올네크워크는 오는 9월 1일까지 원희룡 지사의 공개 답변을 기다린다고 밝혔다.

<김형훈 기자 / 저작권자 ⓒ 미디어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