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에서 평화와 공존의 길을 찾다”
“자연에서 평화와 공존의 길을 찾다”
  • 하주홍 기자
  • 승인 2015.06.10 1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5 세계리더스보전포럼’ 7월7~9일 제주국제컨벤션센터에서 열려
 

2015 세계리더스보전포럼(World Leaders’ Conservation Forum)이 오는 7월7일부터 9일(목)까지 사흘 일정으로 제주 국제컨벤션센터에서 열린다.

제주특별자치도와 환경부, 세계자연보전연맹(IUCN)가 함께 하는 이번 포럼 주제는 ‘자연에서 평화와 공존의 길을 찾다’이다.

‘세계리더스보전포럼’은 지난 2012년 제주에서 열린 ‘세계자연보전총회(World Conservation Congress)’에서 처음 도입돼 호평을 받은 ‘세계리더스대화’를 발전시킨 형태이다.

당시 채택된 ‘제주선언문’에서 이 포럼을 열기로 약속했다.

이번 포럼은 인간과 자연 공존, 건전한 생태계와 지속가능한 발전, 평화를 위한 자연 역할에 대해 고민하고 구체적인 해법을 찾기 위해 마련됐다.

환경전문가와 정부, 기업체, 시민사회, 학계 등 여러 분야 세계적인 지도자가 참여해 각자 시각에서 창의적인 해결책을 제시할 예정이다.

첫째 날엔 주제 발표와 주제별 소규모 라운드 테이블 토론으로 구성되는 전문가 세션이 열린다.

전문가 세션은 △ 생물다양성 위협 요소의 경감 △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한 자연보전 △ 인간과 자연의 공존 △ 접경지역 생태보전과 평화 증진 방안 등 4개 세션이다.

둘째 날은 포럼 개회식과 인간 없는 세상, 생태공동체 가비오타스 이야기, 인구쇼크 등의 저서로 유명한 앨런 와이즈먼(Alan Weisman)의 기조강연으로 시작한다.

잉거 앤더슨(Inger Andersen) IUCN 사무총장, 크리스토퍼 브릭스(Christopher Briggs) 람사르협약 사무총장, 이브 드 보어(Yve de Boer) 글로벌녹색성장연구소(GGGI) 사무총장, 패트리샤 주리타(Patricia Zurita) 버드라이프인터내셔널 대표, 윤성규 환경부장관 등 리더스 대화가 열린다.

마지막날엔 사전 접수 인원을 대상으로 제주 생물권보전지역, 세계자연유산, 람사르습지 등을 주제로 한 생태관광 프로그램이 운영된다.

환경문제 해결을 위한 지방정부 거버너(Governor)가 참여하는 특별세션인‘세계 지방정부 정상 대화’(Regional Summit Dialogue)가 7일에 열린다.

제주자치도와 세계지방정부연합 아태지부(UCLG ASPAC)가 공동 주최하고 환경부와 IUCN이 후원하는 지방정부 특별세션엔 제주도지사, 일본 도야마시장, 캐나다 키치너시장, 세이셸공화국 빅토리아시장 등이 참여하게 된다.

2015 세계리더스보전포럼 참가 등록(등록비 무료)과 프로그램 확인은 공식 홈페이지(www.wlcf.kr)에서 할 수 있다.

페이스북(www.facebook.com/wlcf2015)을 통해 다양한 정보 제공과 이벤트도 마련될 예정이다.

<하주홍 기자 / 저작권자 ⓒ 미디어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