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부만 하나요? 놀이하는 인간인 ‘호모 루덴스’를 꿈꾸죠”
“공부만 하나요? 놀이하는 인간인 ‘호모 루덴스’를 꿈꾸죠”
  • 김형훈 기자
  • 승인 2014.07.17 16: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 학교 현장] <26> 방학 앞두고 ‘신바람 교육과정’ 운영한 애월고

애월고 학생이 커피 맛 감별에 도전하고 있다.
놀이하는 인간 호모 루덴스’. 왜 놀아야 하나? 놀이는 새로운 일을 위한 창조행위이다. 그러지 않고 매일 일만 하면 어떻게 될까. 답은 뻔하지 않은가. 예전엔 일을 죽어라 하는 게 미덕이었으나 이젠 그런 사람을 그다지 취급해주지 않는다. 그만큼 놀이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다.

이젠 학생들에게로 눈을 돌려보자. 죽어라 공부만 하는 학생들. 과연 그들은 공부로 성공을 할 수 있을까. 답은 아니다이다. 잘 놀아야 공부도 잘 할 수 있는 세상이다.
 
애월고(교장 김순관)가 잘 노는 것에 대한 답을 제시했다. 애월고는 올 여름방학을 앞두고 잘 놀고 잘 공부하는 방법을 배우고 있다. 다름 아닌 내가 선택한 너영나영 우리 모두 신바람이라는 특별한(?) 교육과정이다.
 
여기엔 논술 등 머리 아픈 과정도 있지만 그 보다는 분위기 전환을 위한 호모 루덴스가 되는 과정들이 즐비하다.
 
확실하게 노는 스포츠 활동은 물론, 빵 만들기 체험, 교실 밖에서 이뤄지는 교외체험 등을 만들었다. 지난 14일부터 시작된 이 과정은 오는 24일까지 계속된다.
 
17일엔 멀리서 특이한 경력의 소유자가 애월고를 들렀다. 세계 바리스타 대회에서 2위를 차지한 엄성진씨다. 엄씨는 자신의 학창 시절을 이야기하며 애월고 학생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바리스타는 뭘까요? 커피에 그림을 그리는 사람입니다. 사실 고교 때는 교실 뒤에서 춤을 추고 그랬거든요. 비보이를 꿈꾸며 힙합 바지를 입고 다니기도 했어요.”
 
그는 학생들에게 꿈을 이야기했다. “커피 관련 일을 하기 전엔 호기심이 많았어요. 웹디자이너가 되고 싶은 마음도 있었죠. 여러분들도 갈망하는 것들을 해보세요.”
 
세계적 바리스타 엄성진씨가 "갈망하는 것을 하라"고 애월고 학생들에게 주문하고 있다.
엄성진씨는 낯선 세계에 대한 도전의식을 강조했다. 이날 강연은 애월고 1학년 학생들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학생들은 엄성진씨의 지도에 따라 커피 맛을 직접 감별하는 특이한 경험을 하기도 했다.
 
1학년 임민섭 학생은 엄성진씨와의 만남을 참신이라고 표현했다. “참신했어요. 다른 강의와는 다르네요. 지루하지 않고 좋았어요. 저도 하고 싶은 걸 할래요. 제 꿈은 요리사거든요.”
 
애월고 1학년 임민섭 학생.
우리는 선택이라는 기로에 선다. 그러나 선택을 강요받아서는 안된다. 애월고가 여름방학 전에 내놓은 이번 프로그램은 다양한 선택기회를 주고 있다. 놀려면 실컷 놀고, 이후에 열심히 공부하라는 것에 다름 아니다.
 
김순관 교장은 신바람을 줘야 한다. 스스로 하고 싶도록 만드는 게 필요하다. 그러다보니 학생들도 바뀌고 있다. 여름방학 중에 기숙사를 개방해달라는 학생들도 생겼다. 그런 변화가 반갑다고 말했다.
 
이번 프로그램 가운데는 청소도 있다. 어지러운 걸 말끔하게 씻고 다음 학기를 맞을 준비를 해보자고 한다. ‘피자파티를 내걸고 교실 벽과 사물함에 쓰인 낙서를 제거하자고 했더니 다들 달려들어 깨끗한 학교를 만든 학생들이다.
 
<김형훈 기자 / 저작권자 미디어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