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당 “민주당, 정략적 여론몰이 중단하라”
새누리당 “민주당, 정략적 여론몰이 중단하라”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4.01.06 15: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근민 지사 신년인사회 발언 관련 반박 논평 통해 ‘역공’

새누리당 제주도당이 우근민 지사의 신년 인사회 발언 관련 민주당의 논평에 대해 ‘정략적 여론몰이’라고 역공에 나섰다.

새누리당 도당은 6일 논평을 통해 우선 지난 3일 제주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신년 인사회에 대해 “다가오는 6.4 지방선거 필승을 위한 단결과 화합을 다짐하고 박근혜 정부의 성공적인 국정 운영과 제주도의 발전을 위해 새누리당 도지사, 새누리당 도의회 의장을 만들자는 데 당원과 당직자들의 뜻을 함께 모으는 자리였다”고 강조했다.

이어 새누리당은 “우 지사의 인사말을 두고 ‘입당 권유’로 유추하는 일부 언론 보도와 ‘입당 교감설’이 있었다는 민주당 중앙당의 논평에 어처구니 없고 당혹스럽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혓다.

특히 새누리당은 “신년인사회 현장에 참석했던 대다수의 당원과 당직자들은 우근민 지사의 인사말에서 권유나 교감이라는 말을 들은 적이 없다”면서 “또 맥락적으로 박근혜 대통령으로부터 입당을 권유받았다거나, 청와대와 교감이 있었다는 식으로 받아들이지도 않았다”고 반박했다.

국가미래와 제주 발전을 위해 정부와 지자체, 새누리당이 함께 힘을 합쳐야 한다는 취지로 이해했다는 것이다.

이에 새누리당은 민주당의 논평을 겨냥, “청와대가 선거에 직접 개입한 나쁜 사례라느니, 권위주의 정권시절 공작·관권선거라는 터무니없고 시대착오적인 민주당의 주장에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면서 “말의 토시 하나가 중요한 게 아닌데 이를 침소봉대하고 도민사회를 흔들고자 하는 민주당의 숨겨진 저의가 의심스럽다”고 비난했다.

또 “민생 해결을 위해 정부와 지자체가 힘을 합쳐도 모자랄 판에 사사건건 선거와 연결시키는 민주당의 정략적 여론몰이 중단을 촉구한다”면서 당헌 당규상 복수후보일 경우 경선을 치르도록 하고 있음을 강조, “누구든 공정한 경선이라는 축제를 통해서 당원들의 지지를 받고 새누리당 후보가 될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밝혀둔다”고 강조했다.

<홍석준 기자 / 저작권자 ⓒ 미디어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