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학생들이 주인이 되는 그런 축제를 만들어 봤어요”
“모든 학생들이 주인이 되는 그런 축제를 만들어 봤어요”
  • 김형훈 기자
  • 승인 2013.12.31 0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 학교 현장] <19> 학생들의 참여로 ‘효례축제’를 꾸린 효돈중학교

효례축제 합창대회 모습
축제란? 마냥 즐기는 페스티벌이기도, 혹은 광기가 넘치는 카니발 성격을 띠는 건 물론이다. 그러나 축제는 뭐니뭐니해도 어떤 의미를 담고 진행하느냐에 있지 않을까.

서귀포시의 작은 학교인 효돈중학교(교장 박훈철)가 지난 30일 의미 있는 축제를 진행했다. 그 의미는 바로 학생들이 주인이 되는 장을 마련한 것이었다.

지난해까지만 하더라도 돈을 들여서 축제를 진행하고서도 학생들은 마냥 바라보는 입장에 불과했다. 학생들은 학교에서 마련해 준 축제의 손님에 지나지 않았다.

그러나 올해 축제는 완전 달라졌다. 교사들의 개입은 거의 배제됐다. 곡목 선정에서부터, 팸플릿을 만드는 모든 것들이 학생들의 머리와 손에서 만들어졌다.

효돈중 학생들이 만든 걸개그림.
효돈중 강하은 학생이 만든 '효례축제' 팸플릿.
팸플릿은 이 학교 2학년인 강하은 학생의 작품이다. 강하은 학생은 잘 만들어졌는지는 모르겠다면서도 축제 분위기를 내려 했다고 설명했다.

효돈중의 축제는 지역의 이름을 빌려 효례축제로 불린다. 올해 축제는 참여의 성격이 매우 짙다. 걸개그림도 학생들의 작품이다. 효돈중은 1학년부터 3학년까지 해봐야 9학급에 지나지 않는다. 학생도 220여명이다. 걸개그림은 9개의 천을 붙여 만들었다. 9학급 모든 학생들이 참여해 각 학급의 작품을 만든 뒤 그걸 재봉틀로 이어서 탄생한 하나의 작품이다.

효돈중 강하은 학생.
배윤정 교사는 아이들이 모두 참가하는 축제로 만들었다. 걸개그림은 오늘 하루 우리 하나로라는 주제로 모든 학생들이 참가해 만들어진 작품이다면서 학생들이 주인이라는 생각으로 축제를 진행했고, 학생들이 만들어가는 축제여서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학생들이 주인이 되는 축제여서인지 달라도 뭔가 달랐다. 주말에 학교를 나오라고 하면 학생들은 갖은 핑계를 대며 나오지 않으려 한다. 하지만 이번 축제는 학생들이 감독이 되고, 주연 배우가 되기에 스스로를 채찍하는 건 필수였다. 그래서인지 학생들은 일요일에도 학교에 나와 서로를 평가하며 축제를 자신의 것으로 소화해내려 했다.

만족도는 어떨까. 학생들이 자발적으로 참가한 축제였기에 느낌의 차이는 분명했다.

1
학년 김윤영 학생은 협동하면서 무대를 만들고, 축제를 이끄는 게 뜻깊었다. 초등학교 때는 선생님이 도와줬으나 이번 축제는 학생들이 스스로 만들었다고 말했다.

송지아 학생도 초등학교 때 학예회와는 완전 다르다. 새롭다. 끼를 발휘할 수 있어서 너무 좋다고 말했다.

효돈중이 이처럼 달라진 건 올해 자율학교로 지정되면서 학생들에게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준 게 컸다. 자율학교로 지정되면서 악기를 다루고, 스포츠 활동 등을 통해 끼를 발산할 수 있는 기회를 준 것이다. 학생들이 만들어낸 올해 축제는 그런 바탕의 결과물이다.

효례축제 때 동아리 공연 모습.
효례축제 때 학생들의 체험활동.
박훈철 교장은 인성을 강화하면서 학생들이 쑥쑥 커가고 있다. 자율학교로 지정되고 나서 학생들이 많은 활동을 해왔다. 어려운 이웃을 찾아 자신들의 재능을 기부하기도 했다. 이번 축제도 학생들이 만들어내는 공연이 가능할 것으로 봤고, 그걸 실현해보자고 했다. 모든 학생들이, 100% 참여하는 즐거운 축제를 계속 해나가겠다고 다짐했다.

<
김형훈 기자 / 저작권자 미디어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