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우 지사, 행정시장 직선제 강행은 오만”
민주당 “우 지사, 행정시장 직선제 강행은 오만”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3.09.17 1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의 우근민 지사의 행정시장 직선제 강행 추진 방침에 대해 경고의 메시지를 전하고 나섰다.

민주당은 17일 논평을 통해 “우 도정은 행정시장 직선제 개선안에 대한 도의회의 부결 원인이 일차적으로 스스로에게 있음을 알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박희수 의장이 16일 임시회 본회의에서 밝혔듯이 우근민 도정의 무리한 추진과 진정성의 문제에서 비롯됐다는 것이다.

특히 민주당은 우 지사가 ‘도민이 찬성하는데 도의회가 부결시킨 것을 믿을 수 없다’고 말한 데 대해 “도의회의 책임으로 돌리려는 태도를 분명히 했다”면서 “민의를 회피한 것처럼 의회의 결정을 매도하면서 강행 의사를 밝힌 것은 사안 자체의 정당성을 떠나 오만으로밖에 비쳐지지 않는다”고 성토했다.

민주당은 이어 “이 사안이 정부차원의 논의와 국회 설득이 필요한 사안이라는 점에서 도의회의 ‘반대’마저 묵살하며 추진하는 것이 과연 타당한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면서 “오히려 분열된 제주의 모습만 드러낸 채 모두에게 상처만 남기고, 보다 합리적 절차와 수준의 행정체제개편에 관한 더 이상의 논의 자체를 불가능하게 만들어버리는 결과로 돌아올까 지극히 염려스러울 뿐”이라고 우려를 표명했다.

또 “행정시장 직선제가 도지사에 집중된 권력을 분산하고, 행정시 권한강화를 통한 주민자치를 확대하려는 이유라면 현행 조례의 개정을 통해 충분히 그 효과를 만들어갈 수도 있다”면서 우 도정이 전향적 태도로 타협책 마련에 나선다면 적극 협조할 것임을 밝히기도 했다.

민주당은 이어 “끝내 행정시장 직선제만을 고집해 의회조차 무시한 채 이를 밀고 나가려는 것은 도지사의 분산된 권력과 기초자치권 강화를 바라는 다수 도민의 뜻을 이용해 스스로의 정치적 정당성을 확보하려는 정략적인 꼼수로밖에 비쳐지지 않는다는 것을 명심해주기 바란다”면서 “도정의 최고 책임자가 도민의 뜻을 이용해 정도를 넘어선다면 결과에 상관없이 지탄을 면치 못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홍석준 기자 / 저작권자 ⓒ 미디어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