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제주도당 “행정시장 직선제 ‘졸속’ 여론조사 중단해야”
민주당 제주도당 “행정시장 직선제 ‘졸속’ 여론조사 중단해야”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3.09.02 11:44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희범 도당 위원장 기자회견 “행정시 기능 강화부터, 차기 도정으로 넘기는 것이 순리”

고희범 민주당 제주도당 위원장이 우근민 도정의 행정체제 개편 추진과 관련, 비정상적인 여론조사 강행을 중단할 것을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민주당 제주도당이 행정체제 개편 논란과 관련, 제주도의 여론조사 강행에 급제동을 걸고 나섰다.

고희범 민주당 제주도당 위원장은 2일 오전 11시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기자회견을 갖고현재 진행되고 있는 행정시장 직선제 추진에 대해 반대 입장을 분명히 밝혔다.

이로써 이미 행정체제 개편 논의를 차기 도정과제로 넘길 것을 당론으로 정한 새누리당과 함께 민주당이 이에 가세함으로써 제주도의 여론조사 강행에 상당한 부담으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여론조사를 통해 행정시장 직선제 동의안이 도의회에 제출된다고 해도 전체 의원 수의 3분의2 찬성을 장담할 수 없게 됐기 때문이다.

고 위원장은 ‘우근민 도정의 행정개편 추진에 대한 입장’ 발표를 통해 “행정구조를 바꾸는 중대한 문제를 짧은 시일 내에, 그것도 오직 한 가지 대안만으로 찬반을 묻는 방식은 그 자체로 논란을 피해갈 수 없다”고 도의 여론조사 강행 방침을 비판했다.

이어 고 위원장은 “행정구역 조정 문제도 행개위 권고안에 포함된 만큼, 행정체제 개편과 함께 구역 조정 등도 동시에 다루기 위해서는 충분한 시간과 검토, 민주적인 도민 의견 수렴 절차가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그는 “정당과 도의회 의견을 무시하고 편법적인 여론조사를 통해 중대한 정책을 결정하는 것은 민주적이지 못한 일”이라면서 “더구나 행정체제 개편과 종전의 여론조사 결과 내용을 왜곡시켜 도민 다수가 행정시장 직선제를 선호하는 것처럼 꾸민 홍보 팜플렛을 대량 배포하는 것은 도민을 속이는 일”이라고 성토했다.

이 부분에 대해 고 위원장은 보충 질의에 대한 답변을 통해 “제주도는 60%가 넘는 도민들이 행정시장 직선제를 찬성하고 있다고 하지만, 이는 행정시장 직선제와 기초단체 부활을 지지하는 여론이 합쳐진 것”이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이에 그는 “행정체제개편 문제의 본질은 소위 제왕적 도지사의 권력 분산을 통한 주민자치 강화와 지역 균형발전을 어떻게 이룰 것인가 하는 것”이라며 “현재로서는 지난해말 도의회 권고대로 조례 개정을 통해 인사권, 예산 편성권 이양 등 권한 배분을 통한 행정시 기능강화가 현실적으로 시행할 수 있는 방안”이라고 제안했다.

또 “장기적이고 실질적인 대안을 마련하기 위해서는 충분한 시간과 검토가 있어야 있어야 하기 때문에 차기 도정으로 넘기는 것이 순리이고 도리”라는 입장을 피력했다.

한편 그는 최근 김태환 전 지사가 전현직 도지사 3명의 동반 불출마 선언을 제안한 데 대해 “도민사회 갈등과 분열과 책임을 지고 공동 불출마를 제안한 것은 솔직한 고백이라고 생각한다”면서도 “안되면 다시 출마할 것처럼 얘기하는 것은 명분 쌓기 아니냐. 도민 사회에 혼란을 일으킬 수 있기 때문에 어떤 말씀을 할 때는 진정성에 의심받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꼬집었다.

이어 그는 “기왕에 말이 나온 김에 덧붙인다면 이제 그 세 분의 시대적 역할은 끝났다. 새로운 리더십이 제주도의 미래를 이끌어가야할 때가 됐다”고 강조, ‘세대교체론’에 불을 지폈다.

<홍석준 기자 / 저작권자 ⓒ 미디어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강은미 2013-09-02 15:44:03
영어 쉽게 단기에 정복하는 비법.
내병은 내가고치고 내가족은 내가지키자 jp76.co1.kr 클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