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지역 3개 진보정당 “제주도의회 환경도시위 의원 사퇴해야”
제주지역 3개 진보정당 “제주도의회 환경도시위 의원 사퇴해야”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3.05.20 0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개발공사 지하수 증산 및 도시계획조례 개정안 통과 관련 공동논평

제주도내 3개 진보 정당이 이 제주도개발공사 지하수 취수량 증량과 난개발을 부추기는 도시계획조례 개정안을 재고할 것을 촉구하고 나섰다.

제주녹색당과 진보신당 제주도당, 진보정의당 제주도당은 20일 공동 논평을 통해 우선 삼다수 증산 동의안과 관련, “삼다수 도외 반출 문제에 대해 어느 누구도 책임을 지지 않는 상황에서 도의회가 무책임한 제주도정을 바로잡을 마지막 보루였으나 스스로 그 책임을 방기했다”고 제주도의회를 비판했다.

또 도시계획조례 개정안이 가결된 데 대해서도 “제주시 동(洞) 지역 도시 팽창과 난개발, 하수처리용량 초과라는 우려에도 부구하고 하수도 연결거리 200m 제한규정을 없애고 오히려 도의회가 도수자원본부의 문제제기까지 외면, 도정의 거수기 역할을 하며 중산간 난개발의 새로운 물꼬를 열었다”고 성토했다.

이에 이들 3개 정당은 “모든 문제의 발단은 의안 우선 심사를 맡은 환경도시위원회에 있다”면서 “제주도의 환경과 미래를 책임지는 위원회 의원의 자격 미달로서 즉각 환경도시위에서 사퇴해야 한다”고 환경도시위 의원들을 직접 겨냥해 비판의 날을 세웠다.

이어 “삼다수 증산과 난개발 도시계획조례안을 통과시키는 민주당 도의원들에게 더 이상 제주의 밝은 미래를 기대할 수 없다”면서 “새누리당과 하나도 다를 바 없는 개발위주의 시장만능주의를 신봉하는 한 민주당 도의원들에게 거는 도민들의 기대는 더 이상 없다”고 도의회 다수를 차지하고 있는 민주당을 비판하기도 했다.

특히 이들은 “이번 도의회의 폭거는 내년 지방선거에서 도민들이 어떠한 신중한 선택을 다시 해야 할지에 대한 명확한 청사진을 보여주었다”면서 “오늘의 도의회 모습이 내년에 다시 재연되지 않도록 도민들은 의원들의 움직임 하나하나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지켜볼 것”이라고 경고의 메시지를 전했다.

<홍석준 기자 / 저작권자 ⓒ 미디어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