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00통의 우편물 태워버린 집배원, 그 이유는?
2100통의 우편물 태워버린 집배원, 그 이유는?
  • 고하나 특파원
  • 승인 2013.04.19 1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파원 고하나의 일본 이야기] 50대 여성 집배원 우편법 위반
“업무시간에 일이 끝나지 않아 귀찮았다”며 배달 안 한 이유 밝혀

일본에서 한 집배원이 수천통의 우편물을 배달하지 않고 불태워버린 사건이 발생했다.

일본 치바현 모하라시 경찰은 지난 18일 우편법위반 혐의로 해고된 일본 모하라시우체국의 집배원 53세 여성을 치바지검에 송치했다. 이 여성은 우편물 2100통을 지인의 집에 감춰뒀다가 적발됐다.

<지지통신>은 이 여성이 업무시간내에 일이 끝나지 않아 귀찮아졌다. 광고매일 등은 어찌 돼도 상관없을 것 같았다며 혐의를 인정했음을 보도했다.

이 여성은 지난 201110월부터 지난해 3월까지 엽서 등 2100통의 우편물을 배달하지 않고 지인의 집에 맡겨뒀다.

경찰청에 따르면 이 여성은 지난해 3, 지인인 남성에게 상자 2개 분량의 우편물을 맡겼으며, 이 가운데 한 상자는 여성이 들고나가 불태운 것으로 드러났다.

<고하나 기자 / 저작권자 미디어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