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4-04-14 17:53 (일)
‘우 지사 문항’ 처음부터 포함돼 있었나? 갈수록 의혹만 증폭
‘우 지사 문항’ 처음부터 포함돼 있었나? 갈수록 의혹만 증폭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3.03.26 0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디어 窓] 제주시 여론조사 중단 관련 책임 떠넘기기 공방 … 진실은?

지난 21일 <미디어제주>가 보도한 제주시 여론조사 중단과 관련, 제주도 담당 부서와 여론조사기관이 각기 다른 해명을 내놓고 있어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문제가 된 ‘우 지사 문항’이 초안 작성 때부터 있었는지 여부에 대해 상반된 입장을 밝히고 있기 때문이다.

우선 도 자치행정과에서는 당초 초안에 해당 문항이 없었다는 해명을 내놓고 있다. 처음 초안을 만들어 여론조사기관에 보낼 당시에는 문제가 된 설문 문항이 없었다는 것이다.

이 부서 담당자는 “여론조사기관에 초안을 보내면서 전문가 의견으로 추가했으면 하는 문항이 있으면 추가해 달라고 했고, 여론조사기관에서 받은 안을 가지고 검토하던 중에 이번 조사를 주관하는 제주시가 여론조사를 시작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해당 여론조사를 맡고 있는 여론조사기관에서는 다른 해명을 내놓고 있다. 도가 여론조사기관에 보낸 초안에 관련 문항이 처음부터 포함돼 있었다는 것이다. 다만 여론조사기관측에서는 제주시가 수행한 이번 여론조사와 제주도가 의뢰한 설문 문항이 각기 다른 여론조사라고 밝혀 또 다른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이처럼 도와 여론조사기관이 같은 사안을 두고 다르게 해명을 하고 있어 ‘진실 공방’으로 확산되고 있는 양상이다. 더구나 정작 해당 문항을 작성한 주체가 누구인지에 대해서는 명확하게 드러나지 않고 있어 의혹만 더욱 부풀리고 있다.

특히 이처럼 각기 다른 해명을 내놓으면서도 더 큰 문제는 애초 해당 문항을 이번 여론조사에 넣은 의도가 무엇인지, 또 여론조사를 하루만에 부랴부랴 중단한 이유가 석연치 않다는 데 있다.

바로 이런 점 때문에, 해당 문항이 초안에 들어있지 않았다는 도 담당부서의 해명을 액면 그대로 받아들인다 하더라도 문제는 여전히 남는다. 도민 여론조사를 실시하면서 설문 문항조차 제대로 검토하지 않았다는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는 없기 때문이다.

<홍석준 기자 / 저작권자 ⓒ 미디어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딥페이크등(영상‧음향‧이미지)을 이용한 선거운동 및 후보자 등에 대한 허위사실공표‧비방은 공직선거법에 위반되므로 유의하시기 바랍니다.(삭제 또는 고발될 수 있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