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가루, 3월초 최고치…야외활동 주의하세요"
"꽃가루, 3월초 최고치…야외활동 주의하세요"
  • 김진규 기자
  • 승인 2013.03.08 1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대학교 의학전문대학원 환경보건센터(센터장 홍성철)는 8일 봄철 삼나무 꽃가루 주의를 당부했다.

감귤나무 방풍림으로 식재돼 있는 삼나무의 꽃가루는 제주지역 천식, 알레르기비염, 아토피피부염, 알레르기성 결막염 등 알레르기질환을 일으키는 주요원인 항원으로 주목받고 있기 때문이다.

삼나무는 쌀알 크기의 꽃 한 개에 약 1만3000개의 화분이 생산되며 20cm의 꽃 한가지에서는 100만개 이상의 꽃가루가 생산돼 공기 중에 비산된다.

삼나무꽃가루는 2월 중순부터 조금씩 날리기 시작해 3월 초순께 최고치를 보이면서 4월 초까지 지속적으로 날린다.

제주지역의 숲은 대부분 삼나무가 우거져 있어서 꽃가루가 날리는 시기에는 야외활동을 자제하고, 가급적 마스크를 착용하는 등 황사처럼 대비하는 것이 좋다.

특히 꽃가루 알레르기가 있는 경우는 꽃가루가 가장 많이 날리는 오전 10시~오후 2시에 실외활동을 피하는 것이 좋다.

제주대 환경보건센터는 뉴스자막 및 LED 전광판을 통해 '봄철 삼나무 꽃가루 주의 당부'에 대해 대대적인 도민 홍보에 나서고 있다.

<김진규 기자 / 저작권자 ⓒ 미디어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