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4-03-01 16:51 (금)
한진 지하수 증산 3번째 상정…환경단체 "지원 조건부 동의는 부당거래"
한진 지하수 증산 3번째 상정…환경단체 "지원 조건부 동의는 부당거래"
  • 김진규 기자
  • 승인 2013.02.25 13: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진그룹 계열의 한국공항의 먹는 샘물 지하수 증산을 골자로 하는 조례안이 오는 26일 제주도의회 임시회에서 상정되는 가운데, 제주도내 환경단체들이 지하수 증산을 부동의할 것을 도의원들에 촉구했다.

제주특별자치도 개발공사 설치 조례 일부개정조례안은 지난해 6월과 12월 두차례 상정됐지만, 동의여부를 두고 고심한 도의회는 결국 심사를 보류했다.

이는 한진측의 제주퓨어워터 인터넷 판매가 발목을 잡았다.

당초 인터넷 판매 물량을 점차 줄이는 것을 부대조건으로 동의안을 통과시키는 방안이 검토됐으나, 인터넷 판매 축소 및 중단 여부에 대해 한진측이 분명한 입장을 밝히지 못했기 때문이다.

한국공항(주)의 먹는샘물 취수량은 지난 1993년 11월 월 6075톤이 허가됐었다. 이후 1996년 5월 월 3000톤으로 조정된 뒤 지금까지 수차례에 걸쳐 증량을 요청했으나 번번이 도민 여론을 의식한 도의회에서 통과되지 못해 왔다.

한진측은 매번 취수량을 늘려달라는 것이 아니라 이전 취수 허가량으로 '환원'해달라는 것이라는 주장의 근거로 제시하기도 했다.

결국 지난해 지하수 증량 신청 허가의 건은 해를 넘겨 오는 26일 정례회에서 3번째 상정이 이뤄진다.

곶자왈사람들, 제주참여환경연대, 제주환경운동연합 등 3개 제주지역 환경단체가 25일 오전 한진의 먹는샘물 지하수 증산 동의안 상정에 대한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곶자왈사람들, 제주참여환경연대, 제주환경운동연합 등 제주도내 환경단체는 25일 오전 11시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하수 증산 논란은 월 3000톤을 늘리는 문제만이 아니다. 제주의 지하수를 온전히 지키느냐 아니면 대기업에 제주의 지하수를 사적 이윤추구의 대상으로 넘겨주느냐의 문제로 귀결된다"고 주장했다.

이어 "제주도의회는 한진의 지하수 증산이 갖는 파장과 문제를 잘 알고 있다고 본다. 한진의 먹는샘물 판매이익 일부환원이나 제주도 지원 등을 대가로 지하수 증산을 동의하는 부당한 거래도 분명히 거부한다"고 못박았다.

<김진규 기자 / 저작권자 ⓒ 미디어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딥페이크등(영상‧음향‧이미지)을 이용한 선거운동 및 후보자 등에 대한 허위사실공표‧비방은 공직선거법에 위반되므로 유의하시기 바랍니다.(삭제 또는 고발될 수 있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