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4-04-17 09:04 (수)
제주해상서 숨진 50대 여성 신원 밝혀져
제주해상서 숨진 50대 여성 신원 밝혀져
  • 김진규 기자
  • 승인 2013.02.13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2일 제주시 애월읍 구엄포구 해상에서 변사체로 발견된 50대로 추정되는 여성 시신의 신원이 밝혀졌다.

제주해양경찰서에 따르면 12일 오후 1시 40분께 제주시 애월읍 구엄포구 내에서 여성 변사체가 떠있는 것을 발견한 택시 기사가 경찰에 신고했다.

이에 해경은 122 구조대와 형사계 직원을 현장에 출동, 사체를 인양해 제주한라병원으로 안치했다.

발견 당시 변사체는 150cm의 신장에 상의는 벗겨졌으며, 청색계열의 타이즈를 입고 있었다.

해경이 변사체의 신원을 확인한 결과 J씨(51.여.제주시) 씨로 확인됐다.

앞서 J씨는 당일 오전 10시 30분께 남편에게 자살한다고 전화 통화 후 연락이 두절돼 119로 신고 돼 소방과 경찰이 수색작업에 나섰다.

<김진규 기자 / 저작권자 ⓒ 미디어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딥페이크등(영상‧음향‧이미지)을 이용한 선거운동 및 후보자 등에 대한 허위사실공표‧비방은 공직선거법에 위반되므로 유의하시기 바랍니다.(삭제 또는 고발될 수 있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