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4-04-16 17:57 (화)
북한 3차 핵실험에 제주상의 "기업활동 위축 안돼"
북한 3차 핵실험에 제주상의 "기업활동 위축 안돼"
  • 김진규 기자
  • 승인 2013.02.12 15: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이 3차 핵실험을 강행한 것과 관련, 제주상공회의소(회장 현승탁)가 강력히 규탄하면서도 기업활동에 위축되지 않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제주상의는 12일 논평을 통해 "우리 제주지역 상공인은 장거리 로켓발사에 이어 핵실험까지 감행한 북한의 도발행위에 강력히 규탄한다"면서 "북한은 평화에 반하는 행동으로는 국제사회의 제재를 불러올 뿐 어떠한 보상도 얻을 수 없다는 냉엄한 현실을 분명히 깨달아야하며, 이번 사태로 인해 발생하는 모든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어 "정부는 거듭된 북한의 위협이 우리 경제에 대한 신뢰도 저하와 기업활동 위축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다각적인 대책을 강구해야 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아울러 "북한의 잇따른 도발행위에도 우리 경제계는 투자와 고용 등 본연의 경제살리기에 최선을 다해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진규 기자 / 저작권자 ⓒ 미디어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딥페이크등(영상‧음향‧이미지)을 이용한 선거운동 및 후보자 등에 대한 허위사실공표‧비방은 공직선거법에 위반되므로 유의하시기 바랍니다.(삭제 또는 고발될 수 있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