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은 몰라요. 우리는 옹기를 만드는 게 더 재미있어요”
“게임은 몰라요. 우리는 옹기를 만드는 게 더 재미있어요”
  • 김형훈 기자
  • 승인 2012.12.21 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옹기 DNA를 지닌 굴대장 김정근씨의 두 아들 김준형·준오 쌍둥이

자신들이 만든 옹기를 자랑스럽게 보여주고 있는 준형(왼쪽) 준오 쌍둥이.
어린이들이 게임에 빠진다고 난리가 아니다. 심지어는 게임중독을 예방하는 프로그램까지 등장할 정도이다. 그런데 게임은 몰라요라는 어린이들이 있다. 그들이 선택한 건 게임이 아니라 옹기여서 더욱 갸우뚱하게 만든다.

오는 22일부터 제주옹기굴제가 열린다기에 대정읍 무릉리 현장을 먼저 들렀다. 거기서 옹기에 미친 어린이들을 만날 수 있었다. 김준형·준오 쌍둥이다.

보성초등학교 2학년인 준형·준오는 영락없는 어린이들이다. 이리저리 오가며 장난치는 게 여느 어린이나 다르지 않다. 그런데 옹기라는 얘기가 나오면 달라진다.

쌍둥이 아버지인 김정근씨는 가르친 적이 없는데 어느날 옹기를 만들기 시작했다고 준형·준오 쌍둥이들의 옹기 이력을 설명했다.

그런데 게임이 아니라 옹기에 빠진 이유를 갸우뚱할 필요는 없어졌다. 쌍둥이 아버지인 김정근씨조차도 자신도 모르게 옹기에 빠진 사람이기 때문이다.

김정근씨와 쌍둥이들의 옹기 중독은 이유가 있다. 대대로 옹기를 만들어온 집안이기에 그렇다. 김정근씨의 말을 빌리면 자신의 고조때부터 옹기를 만들어왔다고 한다. 쌍둥이들까지 포함하면 6대에 걸쳐 옹기를 만드는 셈이 된다.

준형·준오 형제에게 게임이 좋아, 옹기 만드는 게 좋아라고 물었다. 대답은 자명했다. “게임은 안 해 봤어요. 이게 더 좋아요.”

준오는 물레를 돌리는 일이, 준형은 토림 작업을 으뜸으로 쳤다. 무릉리 현장에서 만난 쌍둥이들은 땅을 파느라 바빴다. 물레를 앉힐 자리를 자신들이 직접 만들고 있었다. 행사를 위해 만들어둔 굴(가마) 제작에도 쌍둥이 형제들의 힘이 보태졌다.

제주 유일의 굴대장 전수자인 김정근씨와 준형 준오 쌍둥이.
김정근씨는 애들이 하는대로 놔두고 있다고 말했다. 옹기를 만든다면 손사래를 치며 말릴텐데 그냥 놔둔다는 김정근씨가 이해가 되지 않는다. 그래서 김정근씨의 이력도 추적했다. 김정근씨는 제주도의 유일한 굴대장 전수자다. 굴대장이라면 제주 전통의 가마를 만드는 일을 하는 사람이다. 그가 흙을 접한 건 지난 2002년이다. 옹기를 만드는 작업장에 놀러 갔다가 옹기 일을 해보지 않을래라는 질문에 경해도 되마씨?’라는 답을 하며 뛰어들었다.

김정근씨는 그렇게 아무런 고민도 없이 흙을 만지게 됐다. 그러다가 이제는 제주의 유일한 굴대장이 됐다. 김정근씨의 쌍둥이들도 그렇다. 쌍둥이들은 옹기를 만들어볼래?’라는 물음을 던지지도 않았는데 옹기를 만든다는 점이 김정근씨와 다를 뿐이다.

따지고 보면 김정근씨와 쌍둥이들의 몸엔 자신도 모르게 옹기라는 DNA가 들어 있는 듯하다. 그렇지 않고서야 스스럼없이 옹기를 만들 이유가 없기 때문이다.

애들이 커서도 옹기 만드는 일을 한다면 어떻게 할 것인가리고 김정근씨에게 물었다. ‘옹기라는 DNA를 품에 담은 그의 대답은 역시였다. “애들이 선택을 하겠지만 옹기를 만든다면 축 환영이죠.”

물레를 앉힐 구덩이를 스스로 만들고 있는 준형 준오 쌍둥이.
<김형훈 기자 / 저작권자 미디어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