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행정체제 개편 대안별 명칭 조정
제주도 행정체제 개편 대안별 명칭 조정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2.06.29 1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읍면동 자치강화안은 행정시 두지 않는 것으로 내용도 일부 조정

제주도 행정체제 개편을 3가지 압축 대안의 명칭과 일부 내용이 조정됐다.

제주도 행정체제개편위원회는 28일 오후 4시 열린 제9차 전체 회의에서 최근 제주도의회와 도민 설명회 등에서 제시된 의견을 반영, 대안별 명칭 등을 조정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각 대안별 명칭은 시장 직선안의 경우 ‘시장 직선․의회 미구성’안으로, 읍면동 자치강화안은 ‘읍면동장 직선․의회 미구성’안, 시장 직선 및 기초의회 구성안은 ‘시장 직선․의회 구성’안으로 각각 명칭이 변경됐다.

또 ‘읍면동장 직선․의회 미구성’ 안의 경우 명칭 뿐만 아니라 행정시를 두지 않는 것으로 조정됐다. 종전 읍면동자치강화안의 경우 주민이 선출한 읍면동장과 도지사가 임명한 행정시장을 두도록 하는 내용이었다.

이에 따라 앞으로 설명회와 간담회, 각종 전문가 토론회 및 공청회 등 행정체제개편 방향을 논의할 때는 조정된 명칭을 사용하기로 했다.

이날 행개위 회의에서는 조정된 압축 대안의 명칭으로 7월 중에 도민여론조사를 실시, 연구용역을 마무리하기로 했다.

또 7월 하순부터는 도민대토론회와 공청회를 개최, 도민 의견을 추가로 수렴하고 위원화 차원의 심도있는 논의를 거쳐 최종 대안을 제시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행정체제 개편 논의와는 별개로 현행 체제하에서 행정시장에게 줄 수 있는 재정권, 인사권 등을 검토하기 위해 행개위 위원, 대학교수, 도 및 행정시 소속 공무원들이 공동으로 TF팀을 구성, 8월말까지 과제를 연구하기로 했다.

고충석 위원장은 이날 회의에서 “합리적인 행정체제 개편안을 도출하는 데 있어서 가장 중요한 것은 도민의 뜻”이라며 “행정체제개편위원회는 중립적인 견지에서 논의를 해나가고 있다”고 강조했다.

<홍석준 기자 / 저작권자 ⓒ 미디어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