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체제 개편 추진상황 보고 “왜 빠졌나?”
행정체제 개편 추진상황 보고 “왜 빠졌나?”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2.05.15 1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의회 소관 상임위 관계자 “용역 진행중이어서 이번 회기에 다루지 않기로 한 것”

제주도의회가 15일부터 오는 18일까지 4일간 임시회 일정에 돌입했다.

제주도의회가 현안 보고사항으로 다루려던 안건이 임시회 개회 당일에야 보고사항에 최종적으로 포함돼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최근 초미의 관심사 중 하나인 제주특별자치도 행정체제개편 추진상황에 대한 보고의 건이 이번 회기 임시회에서 다뤄지지 않게 된 것이다.

해당 현안사항 보고의 건은 제294회 임시회 개회 바로 전날인 14일까지도 회의 알정에 잡혀 있다가 임시회 개회 당일인 15일에야 보고사항에서 빠진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대해 소관 상임위원회인 행정차지위원회 전문위원실 관계자는 <미디어제주>와의 전화 통화에서 “관련 용역이 아직 다 끝나지 않았고, 집행부에서 여론조사도 진행할 예정이기 때문”이라며 “아직 집행부의 답변을 들을 만한 시기가 아니라고 판단, 이번 회기에 다루지 않기로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당초 도의회가 이번 회기에 행정체제개편 추진상황을 보고받으려던 일정은 다음달로 미뤄지게 됐다.

하지만 도의회 주변에서는 이번 보고 안건이 미뤄진 데 대해 “도의회가 스스로 제 역할을 다하지 않는 것 아니냐”며 곱지 않게 보는 시각도 만만치 않다.

행정체제 개편의 경우 제주도내 현안 중에서도 그만큼 중요한 사안이기 때문에 도의회가 당연히 추진상황을 보고받고 점검하는 과정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한편 제주도 행정체제개편추진위원회는 이달말부터 제주도 전역을 돌며 시장 직선안, 읍면동 자치 강화안, 시장직선 및 기초의회 구성안 등 3개 안에 대한 순회 설명회를 개최한다.

행개위는 이번 설명회를 통해 3개 대안을 도민들에게 충분히 설명한 후 6월말 이들 모형에 대한 심층 여론조사를 실시, 용역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홍석준 기자 / 저작권자 ⓒ 미디어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