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3-01-31 17:33 (화)
제주도내 전 택시 동시통역 시스템 구축
제주도내 전 택시 동시통역 시스템 구축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2.05.08 1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내 전 택시에 동시통역 시스템이 구축된다.

제주도는 외국인 관광객들이 택시를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택시에 동시통역서비스 시스템을 구축하기로 하고 8일 통역서비스 업체인 (주)피커폰(대표 김강구), 법인택시운송사업조합(이사장 강성지), 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이사장 고영철)과 상호협약을 체결했다.

외국어 통시통역 서비스는 택시기사 또는 외국인 승객이 휴대폰을 이용, 무료로 통역센터를 통해 필요한 언어의 통역 서비스를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서비스되는 언어는 영어, 중국어, 일본어, 불어, 스페인어, 독일어, 러시아어 등 7개국어다. 평일에는 오전 7시부터 오후 10시까지, 토요일과 공휴일은 오전 8시부터 오후 6시까지 이용할 수 있다.

이에 따라 이번달부터 도내 전 택시에 동시통역 서비스 ARS 전화번호 안내 스티커가 부착된다. 통역센터 구축 및 운영, 안내스티커 부착 비용 등은 모두 서비스 업체인 (주)피커폰에서 부담한다.

한편 현재 제주에서는 모두 100대의 통역택시가 운영되고 있으며, 일반 택시에 대해서는 한국관광공사에서 영어․중국어․일본어 등 3개 언어로 제공되는 관광안내 및 통역서비스 대표전화(1330)을 통한 통역서비스를 이용하도록 하고 있다.

<홍석준 기자 / 저작권자 ⓒ 미디어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