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도 동생이 있으니 너무 힘들어"
"나도 동생이 있으니 너무 힘들어"
  • 미디어제주
  • 승인 2011.10.09 10:43
  • 댓글 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목 : "나도 동생이 있으니 너무 힘들어"
- '울보 떼쟁이 못난이'를 읽고...부설초 1학년 송도은 어린이

 

제주대학교교육대학부설초등학교 1학년 송도은 어린이
사랑이에게

사랑아, 안녕 나는 제주대학교육대학부설초등학교에 다니는 도은이라고 해.

넌 동생이 싫구나! 나도 동생이 싫어.

동생은 귀여운데 너무 돌봐주는 게 힘들어.

우리 동생은 6살이야. 6살인데 정말 내 말을 안 들어. 내가 오라고 하면 다른 데로 가고 내가 오지 말라고 하면 나한테 와.

너는 동생이 엄마를 아프게 해서 동생을 싫어했지.

사랑아, 너도 태어날 때 엄마 배를 아프게 했어.

우리 엄마가 그러는데 나도 엄마를 아프게 했대.

엄마가 시장에 갔을 때 네가 동생을 돌봤는데 동생이 너무 귀여워서 볼을 ‘앙’ 깨물었지. 그래서 동생의 기저귀도 갈아주고 달래주었지만 계속 울었어. 동생이 계속 우니까 너도 같이 울었지. 그래서 우유를 주니까 동생이 울음을 ‘뚝’ 그쳤어. 그때 힘들었지. 나도 사촌 동생을 돌볼 때 사촌 동생이 울어서 힘들었고, 같이 놀아줄 때도 힘들었어.

너는 동생이 하늘만큼 땅 만큼 귀엽고 좋다고 했지. 하지만 나는 동생이 커서 내 말을 알아듣는데도 내 말을 안 들어서 내 동생이 안 좋아. 네가 우리 동생을 가졌으면 좋겠어.

그럼 안녕.

2011년 8월 28일 도은이가

 

 

 
■ 북 리뷰

어린이를 위한 그림동화다. 여섯 살인 사랑이. 사랑이에게 동생이 생긴다. 이 책은 갓 태어난 동생에 대한 질투심을 극복하고, 사랑이가 동생을 돌봐주기까지의 과정을 그렸다.

가족으로부터 자신이 얼마나 사랑스럽고 소중한 존재인지를 느끼게 해준다. 또한 가족 구성원으로서의 중요성을 생각하게 만드는 책이다.

김향이 글, 정덕주 그림 /비룡소 펴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상협오빠 2011-10-15 14:33:43
도은아축하해 나도 여기에 올라가고싶어!!!!!(;^^)

상협오빠 2011-10-15 14:33:43
도은아축하해 나도 여기에 올라가고싶어!!!!!(;^^)

상협오빠 2011-10-15 14:33:03
도은아축하해 나도 여기에 올라가고싶어!!!!!(;^^)

joy 2011-10-14 13:08:35
나는 동생이 있었으면 좋겠다. 동생이 없어 날마다 어머니께 동생을 낳아달라고 외쳤던 기억이 난다. 보다못해 어느날 강아지를 어머니가 사오셨어. 얼마나 기뻤는지. 나는 막내여서 늘 불만이 많았거든. 형, 누나들처럼 마음대로 할 수 없는것이 가장 큰 불만이었어. 과자사먹으러가도, 딱지치기, 구술치기 놀이를 할 때도 나의 존재감이 없었거든. 그래서 누나인 도은이가 부럽기만하다.

송미영 2011-10-13 18:03:31
ㅋㅋ 우리 도은이가 어느새 이렇게 컸구나...도은아, 고모는 동생이 4명이야,,,그중에 네 아빠가 고모의 막내 동생이고...고모도 막내동생이 자다가도 일어나 냉장고문을 열며, 뭐 먹을것도 없냐고 투덜거릴땐 정말 귀찮고 미웠었는데,,,지금은 그것도 다 아름다운 추억이구나. 지금은 고모에게 동생들이 많은 것이 든든하고 뿌듯하고 의지가 된다. 또 우리 도은이 재준이 처럼 예쁜 조카도 만들어 주고...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