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정보화진흥원 결국 대구로! 제주혁신도시 ‘타격’
한국정보화진흥원 결국 대구로! 제주혁신도시 ‘타격’
  • 김정호 기자
  • 승인 2011.09.23 1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발전위원회 본회의, 일괄 대구이전 결정...교육.연구기능은 제주로

 
제주혁신도시 내 유치를 두고 대구와 경쟁을 펼치고 있는 한국정보화진흥원이 결국 일괄 대구로 이전하는 것으로 결론났다.

진흥원의 교육연수 기능은 제주에 두도록 했으나, 핵심 기능과 인력이 모두 대구로 가면서 제주혁신도시 정상화에도 차질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대통령 직속 지역발전위원회 특별위원회는 23일 오후 3시 본회의를 열고 통합기관인 한국정보화진흥원의 이전지역을 두고 협의를 벌였다.

이날 회의는 지난 21일 지역발전위원 내 소위원회에서 비공개 회의를 진행한 안건을 상정해 전체의원 29명 투표로 결정했다.

협의 끝에 지역발전위원회는 한국정보화진흥원의 통합이관을 일괄 대구로 이전하고 제주는 교육과 연구기능을 담당하도록 부대조건을 달았다.

위원들은 이 조건을 충족시키기 위해 한국정보화진흥원이 제주에도 교육 연구기능에 대한 세부이전계획을 세워, 지역발전위원회에 보고토록 주문했다.

노무현 정부시절 혁신도시 계획 당시, 한국정보문화진흥원은 제주로 향할 예정이었다.

이 과정에서 대구 유치가 확정된 한국정보사회진흥원과 기관 통합이 이뤄지면서 지금껏 통합 기관의 유치도시가 결정되지 못했다.

도는 진흥원의 대구 이전결정에 맞춰, 제주로 이전하는 교육연수 기능 확대를 위한 후속조치에 들어갈 계획이다.

진흥원 이전 결정이 이뤄졌으나, 이전 인원과 규모 등에 대해서는 확실히 결정이 이뤄지지 않았기 때문이다.

도 관계자는 “한국정보화 진흥원은 오늘 결정에 맞춰, 행정안전부와 협의회 세부이전계획을 마련해야 한다”며 “교육연수기능도 강한 만큼 최대한 많은 인원을 제주로 끌어 들이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정호 기자 / 저작권자 ⓒ 미디어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